이슈

[데일리메일]민주당원, 네이버 댓글조작➥보수세력 공작‘일베’

[데일리메일=정미정 기자]지난 1월 문재인 정부를 비방하는 인터넷 댓글을 쓰고 추천 수를 조작하는 방식으로 여론 조작에 가담한 이들이 모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당원인 것으로 13일 밝혀졌다. 구속된 김모씨(48) 3명은 2016년부터 매달 1000원씩 당원 회비를 낸 권리당원이었다.

이들은 지난 1월 포털사이트 네이버의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구성 관련 기사에 달린 "문체부 청와대 여당 다 실수하는거다", "국민들이 뿔났다. 땀흘린 선수들이 무슨 죄냐"라는 댓글에 614개 아이디로 순식간에 '공감' 클릭을 했다. 프로그램(매크로)을 활용한 것으로 추정됐다. 여자아이스하기 남북 단일팀은 문재인 정부가 적극 추진한 역점 사업이기도 했다.

이 때문에 당초 이 사건은 여권 쪽에서 불을 지피면서 경찰 수사로까지 이어졌다. 청와대 국민청원을 통해 네이버에 대한 수사를 촉구하는 글이 올라왔고, 정치권에서도 여당을 중심으로 '댓글 공작'에 대한 엄중한 처벌을 요구하는 등 정치 공세 소재로 활용됐다. 댓글 공작 전력이 있는 현 야당을 겨냥한 것이었다.

그런데 정작 붙잡힌 이들이 민주당원인 것으로 드러나면서 사건이 예상하지 못한 방향으로 흘러가는 모습이다. 여당인 민주당원인데도 정부에 비판적인 댓글에 '공감'을 클릭한 것은 쉽게 이해가 되지 않는 부분이다.

이에 대해 구속된 3명의 피의자들은 "보수세력이 한 것처럼 꾸미기 위해 댓글 조작을 테스트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피의자들은 이번 댓글 조작이 처음이라고 했지만, 매크로(같은 행동을 반복하게 하는 프로그램)를 이용한 건 이미 악의적, 고의적 의도가 있었다는 게 경찰의 분석이다.

피의자들은 오후 10시부터 다음날 새벽 2시 사이에 댓글 조작에 집중했다. 게다가 암호화 메신저인 텔레그램을 이용한 점도 석연치 않은 부분이다.

경찰 역시 피의자 진술이 신빙성이 떨어진다고 보고 있다. 문제는 댓글 조작을 지시한 정치권 배후가 있느냐다. 경찰은 행동 배후에 여권 인사나 야권 정치인이 있는지 추가로 조사하고 있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 관계자는 "보수쪽 댓글처럼 보이려고 했다는 것에 의구심이 들어 확인 중"이라며 "진술 외에 객관적 증거도 찾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