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섭의 아침을 여는 세상

[데일리메일]-김원섭 아침여는세상-【블랙데이】“잔인한 4월 청춘心➺자장면 사먹을 돈없어 시커멓게 타들어간다!”

[데일리메일=편집인 김원섭]봄의 절정인 4월 중순에 떡하니 자리 잡은 솔로들을 위한 기념일 블랙데이’(414), 이날은 짜장면의 검은색을 뜻하는 블랙과 날을 뜻하는 데이가 합쳐진 날이다. 314일의 화이트데이에 이어 난 커플을 반대한다라는 뜻으로 화이트의 반대인 블랙을 붙여 솔로들의 날을 기념한 블랙데이라는 날이 생겨났다고 한다.

블랙데이가 처음 등장한 것은 1990년대 초반이다. 연인들을 위한 비공식 기념일인 발렌타인데이와 화이트데이에 이어 매월 14일째 되는 날에 의미를 담아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한다.

발렌타인데이와 화이트데이에 선물을 받지 못한 안타까움과 아쉬움으로 짜장면의 검은색처럼 까맣게 타버린 마음의 색을 대표하여 까만 짜장면을 먹으면서 속을 달랜다는 의미로 만들어졌다는 설도 있다.

이날 짜장면을 비롯해 초콜릿, 커피 같은 블랙푸드의 매출이 급격히 늘기 마련. 이 때문에 상업적인 날이라는 인식도 강하게 제기되고 있지만 그래도 솔로들의 솔로들에 의한 솔로들을 위한 다양한 이벤트와 행사 등도 진행되고 있으니 이번 기회에 당당한 솔로나 행복한 커플 만들기에 나서는 이들도 늘고 있다.

나라를 지키고 곳간을 채워야 할 보수정권 10, 개인의 영달과 측근들의 탐욕으로 탐관오리가 기승을 부려 나라는 거덜 나 대통령이 탄핵되어 파면된후 교도소에 수감되는 대한민국의 흑역사를 썼다.

피 끓는 청춘, 이들은 2%의 금수저에 의한 착취로 취업은 저리가라고 그저 달아 달아 이태백이 놀던 달아의 옛 선조의 한량으로 전락한 백수의 귀환이다.

통계청이 11일 발표한 20183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3월 전체 취업자 수는 26555000명으로 1년 전보다 112000명 증가하는 데 그쳤다. 취업자 수 증가 폭(전년 동월 대비)104000명으로 8년 만의 최소치였던 2월에 이어 2개월 연속 고용 쇼크. 월별 취업자 수 증가폭은 지난해부터 올해 1월까지는 20~40만 명 선을 유지해 왔다.

3월 전체 실업자 수는 1257000, 실업률은 4.5%까지 치솟았다. 3월 기준으로 각각 2000년과 2001년 이후 가장 나쁜 수치다. 청년층(1529) 실업률도 11.6%에 달했다.

태어나면서부터 무한경쟁에 내몰린 청춘들에게 취직은 여전히 바늘구멍이다. 그나마 있는 일자리도 비정규직 아니면 하청이 절반이다.

청년들이 이렇게 일할 곳이 없어 백수로 일자리를 찾아 헤맬 때, 박근혜 전 대통령은 딸도 아닌 정유라를 수십억원대 말과 강아지등을 위해 대기업에서 직접 착취하며 온갖 불법을 저질렀다. 게다가 박근혜 정권이 청년 실업문제 해결하겠다면서 투입한 재정이 10조 원이었다. 10조 원이라는 나랏돈을 들였지만 오히려 청년실업문제는 매번 사상 최고 기록을 갱신했다.

촛불로 장미대선에서 승리한 문재인 대통령도 청년실업 문제 해결을 위해 청와대 집무실에 상황판까지 설치했지만 답이 나오지 않고 있다. 이러자 청년일자리 만기 추경을 추진하고 있다. 청년일자리 대책 추경 재원 중 절반 이상이 중소기업 취업 청년에 직접 돈을 쥐여주는 데 쓰이는 셈이다. 창업 활성화에는 8000억원, 취업기회 창출에는 2000억원이 쓰인다. 결국 이번 추경은 돈을 더 줄 테니 중소기업에 취업하라는 전제가 깔렸다.

중소기업 가라고 하면서도 특히 문재인 정부가 공공부분의 일자리를 늘리자 공시생 44만명 시대를 맞았다. 지난 주말 4953명을 뽑는 국가공무원 9급 공채 필기시험에 155388명이 응시해 40.9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는 빙산의 일각일 뿐이다. 지난달 현대사회와 행정 28에 게재된 공무원시험준비생 규모 추정 및 실태에 관한 연구에 따르면 공시생 규모는 44만 명으로 추정됐다. 이는 우리나라 청년 인구(2029·6445000)6.8%, 지난해 수능 응시자(593000여 명)75%에 해당한다.

공시 열풍을 공시생 열 명 중 예닐곱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봤고, 다른 진로를 가는 데에도 도움이 안 된다고 답했다. 공시 열풍이 결국 능력 있는 젊은이들을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는 국가적 손실이라는 점을 공시생 스스로 잘 알고 있다는 얘기다.

아시아개발은행(ADB)이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을 3.0%로 전망했다. 내년 경제성장률은 2%대로 둔화할 것이라며 최대 정책 과제로 청년 실업 문제 해결을 꼽기도 했다.

공시생을 선택하는 일이 없도록 좋은 일자리를 민간에서 만드는 것이다.

단군이래 최고의 스팩을 갖추고 나를 선택하라는 간절함을 절귀하는 대한민국 20, 이들은 소비 패러다임을 바꾸는 주역인 동시에 사회변화의 중심세력으로 6월 지방선거 총구를 향해 정조준하고 있다.

블랙데이에 내리는 봄비, 마지막 달린 벚꽃과 작별을 고하고 청춘의 싹 잉태를 시작함을 알린다.

진짜 자장면을 배 터지게 먹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