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데일리메일]조양호 한진그룹 패밀리, 슈퍼갑질➷조현아‘땅콩회항’&조현민‘물병 폭탄’

[데일리메일=박명수 기자]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차녀 조현민(35) 대한항공 여객마케팅 전무가 광고대행사 직원에 물을 뿌리는 등 갑질을 부렸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12일 광고업계에 따르면 조 전무는 지난달 대한항공의 광고대행을 맡고 있는 A업체와의 회의 자리에서 광고팀장인 B 직원에게 물을 뿌린 것으로 전해졌다.

조 전무가 회의에 참석한 광고대행사 팀장이 대한항공의 영국편 광고 캠페인과 관련해 자신의 질문에 제대로 답변을 못하자 이같이 행동했다는 것이다.

이같은 피해사실은 A 업체 익명 게시판에 잠시 게재됐다가 바로 삭제 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의혹은 광고업계 전반에 확산되고 있고 갑질 피해를 당한 A 업체가 오히려 대한항공 측에 사과의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사태에 대해서 A 업체는 말을 아끼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대한항공 측은 일부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얼굴에 물을 뿌렸다는 점에 대해서는 부인하고 있다.

대한항공 측은 광고대행사와의 회의 중 언성이 높아졌고 물이 든 컵을 회의실 바닥으로 던지면서 물이 튄 것은 사실이라고 밝혔다.

또 직원 얼굴에 물을 뿌렸다는 것과 광고대행사 사장이 사과 전화를 했다는 내용도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

앞서 조 회장 장녀인 조현아(44) 칼호텔네트워크 사장은 대한항공 부사장 시절인 2014년 12월 이륙 준비 중이던 기내에서 땅콩 제공 서비스를 문제 삼으며 난동을 부린데 이어 비행기를 되돌려 승무원을 내리게 한 일명 ‘땅콩회항’ 사건으로 논란을 빚었다.

2015년 1월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조현아 사장의 동생이자 조현민 전무의 오빠인 조원태(43) 대한항공 사장과 관련한 내용을 폭로하기도 했다. 당시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2000년 조원태 사장이 교통법규를 위반한 뒤 단속 경찰관을 치고 뺑소니치다 뒤쫓아온 시민들에 의해 붙잡힌 사건을 다뤘다. 뺑소니에 공무집행 방해의 현행범 수준이었으나 경찰은 이례적으로 입건만 한 뒤 4시간 만에 풀어줘 ‘재벌 봐주기’ 아니냐는 비난을 받기도 했다. 1999년에도 뺑소니 혐의로 기소유예 처분을 받은 사실이 있어 경찰의 축소 수사 의혹이 불거진 바 있다. 또 2005년에는 70대 할머니에게 폭언과 폭행을 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고 2012년에는 인하대학교에서 1인 시위를 하던 시민단체 관계자에게 욕설을 퍼붓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