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데일리메일]‘만민중앙성결교회’이재록 목사, 여신도 성폭행 출극금지➙‘미투’대상

[데일리메일=정미정 기자]지난 10‘JTBC뉴스룸보도에 따르면 최근 경찰에서 고소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은 만민중앙교회 신도 A씨는 2008년 이재록 목사로부터 전화를 받았고 개인 거처 주소를 알려주고 오라고. 그렇지만 다른 사람들한텐 얘기하지 말라고그가 말했다고 주장했다.

택시를 타고 알려준 장소를 찾아가자 이재록 목사 혼자 있었다고 했다.

A씨는 이재록 목사가 나를 믿고 사랑하면 더 좋은 천국에 갈 것이라는 설득을 했다성에 대해 잘 몰랐던 나를 성폭행했다고 밝혔다.

당시 A씨는 20대 초반, 이 목사는 65살이었다. 피해 주장 A씨는 저는 너무 어리잖아요. 남자 경험도 없었거든요. (이 목사가) 천국에서도 이런 아름다운 것은 있다고 얘기를이라고 말했다.

피해를 당했다는 다른 신도들도 비슷한 주장을 했다.

이 목사의 전화를 받고 서울의 한 아파트를 찾아갔고 비슷한 얘기를 듣고서 성폭행을 당한 피해자 B씨는 “(이 목사가) 여기는 천국이다, 아담과 하와가 벗고 있지 않았냐. (너도) 벗으면 된다고. 너무 하기 싫어서 울었어요라고 말했다. 성폭행은 한 번으로 끝나지 않았다고 한다. 피해자 가운데 일부는 최근 이 목사를 고소했다.

이에 경찰은 성폭행이나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5명의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피해자들의 진술과 정황이 구체적이고 일관된다는 판단에 따라 이 목사를 출국 금지조치했다.

피해 기간은 지난 1990년대 후반부터 2015년까지다.

이에 이재록 목사의 만민중앙성결교회 측은 JTBC뉴스룸 취재진에게 성폭행은 물론 성관계도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밤에 여신도를 따로 거처로 불러들이는 일도 없었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