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데일리메일]주병진, ‘미운우리새끼’ 엄마들의 선망 대상

[데일리메일=정미정 기자]8일 방송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역대 가장 뜨거운 호응을 받은 '어머니들의 아이돌'이 등장했다. 그 주인공은 바로 원조 국민 MC 주병진.

어머니들은 주병진을 보자마자 "연예계 대부님이 오셨다"며 열렬하게 환영했다. 또 즉석에서 팬 미팅 현장을 방불케 하는 포옹회가 벌어져 웃음을 자아냈다.

신동엽은 "어머님들이 아들을 보는 눈빛이 아니다. 남자를 보는 눈빛"이라고 놀라워했고, 어머님들은 "우리 때 당시 톱스타였다. 지금 아이돌을 보는 듯 너무 설렌다"고 입을 모았다.

특히 최근에 출연을 시작한 김종국 어머니는 "미우새에 나오길 정말 잘했다. 여기 안나왔다면 어떻게 주병진씨를 보겠느냐"며 수줍어했다.

마치 소녀 시절로 돌아간 것 같은 어머니들의 모습에 '미우새' MC들은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서장훈은 "역대 게스트들 중에 남녀를 불문하고 최고의 호응"이라고 평가했고, 주병진은 "운동선수가 말 많이 늘었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특히 토니 엄마가 적극적이었다. 토니 엄마는 "내가 정말 꽉 잡고 싶은 멋쟁이"라면서도 "그런데 너무 늦었다. 우리가 너무 늙었다"고 말했다.

이에 매너남 주병진은 "제가 이렇게 앉아 있는데 심장이 자꾸 뛰네요"라고 말하며 "전화번호 좀"이라는 너스레로 어머님들의 가슴을 뛰게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