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데일리메일]‘김기식 첫삽’➸삼성증권사태 확산해결➙“증권업계 전면조사 ·공매도 금지”청와대 청원 쇄도

[데일리메일=박명수 기자]'삼성증권 사태'가 일파만파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갖 취임한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행보가 주목되고 있다.

지난 6일 삼성증권이 직원들에게 주당 '1000을 줘야 할 배당금 28억원을 자사주 1000로 착각해 112조원을 잘못 배당한 사태가 발생, 회사 주가가 한때 폭락하는 일이 발생했다.

이에 삼성증권에 대한 책임 추궁과 철저한 조사를 촉구하는 데서 그치지 않고 증권사 전체 시스템 점검과 공매도 금지 요청을 담은 청와대 청원이 쇄도하고 있다. 특히 이중 한 청원글에는 이틀 만에 동참자가 10만명에 육박하고 있다.

금융감독 당국도 이번 사태와 관련, 이른바 '유령주식 발행' 가능성 여부에 대해 본격적인 조사 확대에 나섰다.

8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청와대 게시판에는 지난 6'삼성증권 시스템 규제와 공매도 금지'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청원자는 "회사에서 없는 주식을 배당하고 그 없는 주식이 유통될 수 있다는 것은 증권사가 마음만 먹으면 언제나 주식을 찍어내고 팔 수 있다는 이야기"라며 "이건 짜고 치는 고스톱인가요"라고 주장했다.

그 또 "서민만 당하는 공매도를 꼭 폐지해주시고 이번 일을 계기로 증권사를 대대적으로 조사해 조치가 취해지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 글은 이날 오전 818분 현재는 94264명이 동의, 10만명 돌파를 앞두고 있다. 이에 따라 청와대 수석비서관 또는 관련 부처 장관이 공식 답변을 내놓을 수 있는 한 달 내 20만명 참여 기준을 무난히 충족할 전망이다.

이 외에도 청와대 게시판에는 삼성증권 관련 청원 글이 160여건이 잇따라 올라오며 지지를 받고 있다.

금융당국은 이번 사태와 관련, 국내 증권사의 배당·자사주 발행 시스템을 점검한다. 삼성증권의 '배당 실수' 가 다른 증권사에서도 얼마든지 일어날 수 있다는 우려를 확인하기 위함이다.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이날 "다른 증권사도 가공으로 주식을 발행하고 유통하는 게 가능한지 점검이 필요하다""각 증권사가 자체적으로 시스템을 확인하고 결과를 보고해야 한다. 이런 내용을 9일 통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금융위원회도 8일 오후 금감원과 한국거래소, 예탁결제원 등 증권 유관기관과 긴급 회의를 열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