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섭의 아침을 여는 세상

[데일리메일]-김원섭 아침여는세상-G2 ‘총성없는 무역전쟁’➘한국,치킨게임中

[데일리메일=편집인 김원섭]“무역전쟁은 좋은 것이고, 쉽게 이길 수 있다(Trade wars are good and easy to win).” -트럼프 대통령-

“미국이 어떤 무역보호주의 조치를 취한다 해도, 중국은 맞대응할 준비가 되어 있다.” -중국 상무부 가오펑(高峰) 대변인-

미국과 중국이 연일 강력한 관세폭탄을 터트리며 무역 분쟁 강도를 높여 가고 있다. 미국 무역대표부(USTR)가 3일(현지시간) 중국산 수입품 가운데 25%의 고율관세를 부과할 500억달러 상당의 1,300개 대상 품목을 발표했다. 이에 중국은 하루가 채 지나지 않아 미국산 대두(메주콩)와 자동차 항공기 등 500억달러에 달하는 160개 품목에 대해 25%의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발표하는 등 양국 간 전운이 짙어지고 있다.

마치 19세기 아편전쟁을 연상케 하며 총성 없는 3차 대전에 돌입한 것이다.

미.중 무역전쟁의 불똥이 엉뚱한 방향으로 튈 수도 있다.

우리 수출에서 중국은 25%, 미국은 12%를 차지하는 1, 2위 무역상대국이다. 양국이 치킨 게임 식 충돌을 계속하면 우리 경제에 미치는 충격과 악영향은 불을 보듯 뻔하다. 문제는 G2의 무역전쟁이 쉽게 끝나지 않는다는 점이다.

한국은 그야말로 고래싸움에 등 터지는 새우가 될 판이다.

무역전쟁을 두고 벌이는 미국과 중국의 신경전에만 몰두할 때가 아니다. 고율의 보복관세로 인해 당장 한국이 입을 수출 손실이 30조 원이니 얼마니 하면서 걱정만 할 때가 아니라는 말이다. 각국 간 및 각 경제 블록 간에 점점 심화되는 교역 여건, 그리고 보호무역주의로의 유혹은 보다 합리적이고 꼼꼼한 계산을 요구할 것이고, 중간재의 원산지 규정은 당장이라도 각국이 협상 테이블에 올려놓을 수 있는 유용한 도구라서 그렇다.

우리는 G2의 무역전쟁속 치킨게임에서 탈출하려면 우리의 모든 역량을 동원해 국가적 차원의 대응 시스템을 갖춰야 하겠다. 특히 외풍에 휘둘리지 않게 무역 시장을 다변화하고 내수를 키워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