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데일리메일]박원순“안철수 양보론, 과거형➡지금은 현쟁형”

[데일리메일=김현석 기자]박원순 서울시장은 2일 2011년 서울시장 보궐선거 당시 자신에게 후보를 양보했던 안철수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이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하는데 대해 "세월이 흐르고, 당적도, 서 있는 위치도 달라졌다"고 양보론을 일축했다.

박 시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열린 광역단체장 후보자 면접심사에 참석해 "민주당 후보로서 여러 좋은 후보와 함께 경쟁하게 됐다. 누가 시민들의 삶의 질을 높일지 판단하는 몫은 시민에게 달려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안 위원장에 대해 "아름다운재단 이후 깊은 신뢰관계를 쌓았다. 지난번 2011년 보궐선거의 결단은 지금도 감사하게 생각한다"면서도 "그 당시는 이명박 정부의 독선에 맞서는 민주개혁진영의 동지였다"고 과거형으로 선을 그었다.

박 시장은 예비후보 등록 후 서울시장 사퇴 가능성은 일축했다.

그는 "예비후보로 등록하지 않으면 여러 불편이 있지만 그래도 서울시정을 이렇게 한시라도 돌보지 않을 수 없다"며 "가능하면 시장직은 유지하면서 시정을 돌보고자 한다"고 했다.

한편 서울시장 후보 자리를 놓고 당내 경선 중인 박영선·우상호 의원과 박 시장은 이날 후보자 대기실에서 만나 경선 과정에서의 TV토론 개최에 원칙적으로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