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데일리메일]정봉주 vs 민국파➛성추행‘서프라이즈’

[데일리메일=김재범 기자]정봉주 전 의원이 성추행 의혹 당일 자신을 사건 장소로 데리고 갔다는 전 측근의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고 재반박했다.

12일 프레시안은 정봉주 전 의원에 의해 성추행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는 A씨의 입장문과 당시 정 전 의원 팬클럽인 '정봉주와 미래권력들(미권스)' 카페지기였던 닉네임 '민국파'와의 인터뷰 내용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민국파는 "20111222일부터 26일까지 잠자는 시간 빼고는 정 전 의원과 계속 같이 있었고, 23일 일정을 수행하던 중 차로 렉싱턴 호텔에 데려다줬다"고 증언했다.

이에 정 전 의원은 이날 밤 보도자료를 통해 "서울 노원구 하계동에 있는 을지병원에서 어머니를 병문한 시간이 오후 1시를 훌쩍 넘긴 시간이기 때문에 피해자 측이 정 전 의원과 만남이 있었다고 하는 오후 2시 전까지 여의도 호텔까지 가는 게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이어 "민국파라는 사람은 마치 20111223일 저와 계속 같이 있었던 것처럼 말했다고 했지만 이것도 거짓말이다"며 당일 오후 217분쯤 미권스 카페에 올린 글을 증거자료로 첨부했다.

그러면서 정 전 의원은 "위 카페글은 복잡한 서식 등이 적용돼 있다. 차량을 통해 저를 수행하는 도중 모바일에서 작성했다고 볼 수 없고 PC에서 글을 올린 것이 분명하다. 따라서 민국파가 저를 수행했다는 보도는 명백히 허위사실이다"고 덧붙였다.

또 정 전 의원은 "프레시안은 더 이상 허위보도를 하지 말고 사과를 하거나 진실이라고 믿고 있다면 가지고 있는 자료를 모두 공개하기 바란다. 이런 방식의 보도는 공공성이 강한 언론을 사적으로 이용해, 저를 협박하는 것이나 마찬가지라는 사실을 인식해주시기 바란다"고 재차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