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데일리메일]최흥식 금감원장 하나은행 채용청탁 의혹, 검찰손으로

데일리메일=박명수 기자]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이 친구 아들을 하나은행에 채용 청탁했다는 의혹 제기로 최대 위기를 맞고 있다.

채용비리 척결을 내세워 금융권을 압박해온 금감원장이 하루아침에 사실상 채용비리 의혹의 당사자가 된 것이다. 본인은 물론 금감원까지 나서 여러 해명에 나서고 있으나 석연찮은 부분이 한두가지가 아니다. 오히려 파장은 쉽게 사그라들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금감원 조직과 금융권 전체를 위해서라도 금감원장의 이번 채용비리 의혹은 감사원 감사든 검찰 수사든 방법을 통해 반드시 실체를 가려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11일 금융권에 따르면 최 원장은 지난 2013년 하나금융지주 사장 재직 당시 대학 동기 L씨의 부탁을 받고 하나은행 채용에 응시한 L씨 아들을 내부 추천했다. L씨는 최 원장과 같은 연세대 경영학과 71학번으로 건설 관련 중소업체를 운영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최 원장의 채용청탁 의혹은 하나은행이 과거 채용 관련 의심사례를 전수조사하는 과정에서 최 원장의 추천 건을 발견하면서 외부로 드러났다. L씨 아들은 당시 평가점수가 합격선에 미치지 못했으나 채용됐고 현재 하나은행 영업점에서 근무 중이다.

최 원장의 채용비리 의혹이 10일 각 언론을 통해 보도되고 파문이 일파만파 커지자 최 원장과 금감원은 번갈가며 해명을 내놓으며 진화에 나섰다. 최 원장은 친구 아들을 추천한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채용하도록 압력을 행사하지는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최 원장은 "나는 (부탁을) 받아서 (담당자에게) 던져준 것일 뿐 (채용) 과정에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결과만 알려달라고 했다"고 해명하기도 했다.

최 원장의 사례는 그러나 금감원이 검찰에 넘긴 은행권 채용비리 의혹과 크게 다르지 않다고 금융권은 보고 있다. 설령 직접적인 채용비리에 연관된 것은 아니라 하더라도 금융감독 기구 수장으로서의 자격 논란은 불가피한 상황이다. 최 원장이 친구 아들의 이름을 하나은행 인사 담당자에게 전달한 것 자체가 '청탁'으로 비치기에 충분하다는 점 때문이다.

이런 가운데 '금감원이 최 원장의 채용청탁 의혹 부분에 대해 증거를 밝혀달라고 하나은행에 요구했다'는 언론 보도가 이날 나왔다. '최 원장의 친구 아들이 하나은행에 채용됐던 당시 점수 조작이나 채용기준 변경이 있었는지 확인해달라고 공식 요구했다'는 내용이다. 채용비리 의혹을 조속하게 일소하는 식으로 정면 돌파를 시도하겠는 것으로 분석된다.

KEB하나은행도 사태가 일파만파 커지자 이날 해명을 통해 "최 원장이 하나금융지주 사장 시절 지인 아들을 추천한 사실을 확인했으나 채용과정에서 점수 조작은 없었다"고 밝혔다.

KEB하나은행은 "지금까지 KEB하나은행이 알고 있는 바에 따르면 2013년 당시 지주 사장으로 추천한 사실은 있지만 합격 여부를 알려달라는 취지로 보이고 이후 채용과정에는 전혀 개입하지 않았다""또 채용과정에서 점수 조작이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금감원이 자신들의 수장이 연루된 채용비리 사안에 대해 과연 한점 의혹도 없이 자체적으로 해결할 수 있을지는 회의적 시각이 많다.

더욱이 하나은행은 현재 채용비리 사태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는 와중이어서 또다른 채용비리 사례를 스스로 인정할 수 있을지도 의문이라는 지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