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데일리메일]첫방‘1%의 우정’ 주진우vs김희철 멘트“오는 사이 구속됐나”

[데일리메일=정미정 기자]3일 오후 1045분 야심찬 첫 출격을 알린 KBS 2TV 예능 프로그램 '1%의 우정'(연출 손자연)99%의 서로 다른 두 사람이 만나 1%의 우정을 만드는 리얼리티 예능. 첫 방송부터 주진우-김희철, 안정환-배정남 극과 극의 커플 케미로 기대감을 높였다.

특히 예능 출연으로 화제를 모은 주진우 기자는 첫 등장부터 두 대의 핸드폰으로 쉴새 없이 전화하는가 하면 "오는 사이에 구속됐네"라며 구속, 다스 등 평범치 않은 멘트를 던져 시청자들을 흠칫 놀라게 했다.

주진우 기자가 하루에 평균 15개의 약속에 전화비가 3천만원 가까이 나오는 생활을 하는가 하면 우주 대스타 아이돌 김희철은 게임에 몰두하며 여유로운 생활을 즐겨 눈길을 끌었다.

특히 이 과정에서 김희철은 탈모가 진행되고 있음을 고백해 웃음을 선사했다. 김희철의 예상 밖의 탈모 고백에 배철수는 "듬성듬성?"이라고 말해 김희철의 눈물을 자아냈다. 시종일관 티격태격하는 MC 배철수와 김희철 조합은 또다른 재미를 선사했다. 김희철은 배철수를 향해 꽃받침을 날리는가 하면, 배철수가 주진우와 김희철이 머리 스타일이 비슷하다고 하자 머리를 털며 "최양락입니다'라고 애교를 떨며 삼촌과 조카같은 찰떡 케미를 예감케 했다.

그런가하면 김희철과 배정남은 만나자 마자 서로 동갑이라는 사실을 깨닫고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김희철은 배정남에게 연신 "형님"이라고 불러 웃음을 자아냈다. '1%의 우정'의 모든 MC와 게스트들은 우정이라는 이름 안에 서로가 서로를 감추지 않고 쉽게 오픈하거나 방송용이 아닌 솔직한 자신을 드러내는 마법같은 모습으로 첫회부터 친근한 분위기를 보여줬다.

이미 한차례 만났던 안정환-배정남 커플과 처음 만남을 갖는 주진우-김희철의 서로 다른 모습은 시종일관 웃음을 터트리게 했다. 주진우 기자를 처음 만난 김희철은 "이게 방송에 나갈 수 있을까" 걱정했고, 주진우 기자는 "나이가 들면서 새로운 친구를 만난다는 게 좋지 않다"며 경계를 했다.

이어 파리로 도피하던 중 미술을 보게 됐다는 주진우 기자와 미술관에서 첫 만남을 가진 김희철은 "나를 갖고 장난치는 몰래 카메라인가?"라며 어색함을 감추지 못했다. 김희철의 어색함은 시간이 갈수록 더욱 커지기만 했다. 점심을 먹으러 이동하는 중 급한 일이 생긴 주진우 기자는 변호사와의 미팅에 김희철과 동행했다.

방송 중 삑 소리가 이어질 정도로 거침없이 헌법소원에 대해 논의하던 주진우 기자와 옆에서 식은땀을 흘리며 지켜봐야 했던 김희철은 "진짜 무서웠다. 주진우랑 무슨 사이야? 하고 잡혀갈 것 같다"고 말하며 극과 극의 성향임을 밝혀 웃음을 선사했다.

주진우 기자와 만난 김희철은 시종일관 "이게 방송에 어디까지 나가려나"라며 첩보 영화 같은 위험천만한 생활을 이어가는 주진우 기자의 모습에 혀를 내둘렀다. 타인의 시선에 신경 쓰지 않고 소신만으로 직진하는 주진우 기자와 타인의 시선으로 먹고 사는 아이돌 대표주자 김희철이 친해질 수 있을지 기대를 모으게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