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데일리메일]레인보우 합창단, 평창올림픽 ‘옥의 티’➷참가비.패딩 갈취

[데일리메일=정미정 기자]평창올림픽 개회식에서 애국가를 불렀던 국내 최초 다문화 어린이 합창단 레인보우 합창단의 운영방식이 도마에 올랐다.

2MBC '뉴스데스크'에서는 레인보우 합창단의 실체에 대해 다뤘다.

보도에 따르면 이 합창단 아이들 부모들은 공연 1개월 전 합창단으로부터 공연 참가비 1인당 30만 원씩 내라는 요구를 받았다.

한 학부모는 "설명을 안 해줬다. 그냥 올림픽 참가 지원금"이라며 "별다른 설명을 받지 못했다"고 했다. 돈을 안 낸 아이들은 공연에서 배제되기도 했다.

하지만 올림픽 조직위원회에 확인해본 결과 리허설 기간까지 합창단 공연에 들어간 비용은 올림픽 조직위원회가 부담했다. 게다가 합창단 측은 기념으로 받은 올림픽 패딩도 전부 가져갔다는 것.

이러한 논란은 처음이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2년 전 세계 평화의 날 기념 공연 당시에도 합창단은 대기업 등으로부터 약 2억 원을 후원받았지만 아이들에게 1인당 130만 원의 참가비를 따로 받았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