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데일리메일]‘평창올림픽 폐막’MB소환 초읽기➷이명박 사위 이상주 압수수색 후 소환조사

[데일리메일=신대성 기자]검찰이 이명박(77) 전 대통령의 사위인 이상주(48) 삼성전자 전무가 불법자금 수수에 연루된 정황을 잡고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송경호 부장검사)26일 오전 이 전 대통령 측이 민간 부문에서 의문스러운 자금을 받는 데 관여한 혐의를 받는 이씨의 삼성전자 사무실과 서울 한남동 주거지 등을 압수수색했다.

또 이 전무를 이날 소환해 자금 수수와 관련한 정확한 사실관계와 수수 배경 등을 조사하고 있다.

이 전무를 통해 수수한 돈은 기존에 알려졌던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나 삼성전자의 '다스 뇌물'과는 다른 별도의 자금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 전무가 이 전 대통령의 2008년 취임을 전후로 한 시기에 한 인사로부터 금융기관장 취업 청탁과 함께 수억원대 금품을 수차례에 걸쳐 받은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 전무가 이 자금을 받아 이 전 대통령 측에 전달하는 '통로' 역할을 한 것이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

법조계에서는 이 자금의 성격과 이 전 대통령의 관여 여부 등에 따라 이 문제가 향후 뇌물 혐의가 적용될 사안으로 번질 수 있다는 관측도 조심스럽게 나온다.

이 전무는 이 전 대통령의 장녀 주연씨의 남편으로, 이 전 대통령이 재임 기간인 2009년 사재를 출연해 세운 청계재단의 이사 중 한 명이다.

검사 출신인 그는 20042008년 삼성화재 법무 담당 상무보·상무를 지냈으나 이 전 대통령 취임 이후인 2008년 삼성전자 해외법무 담당 상무로 옮겼다.

당시 삼성은 그가 국내 소송에 관여할 경우 '대통령의 사위'라는 점이 문제가 될 수 있어 삼성전자의 해외법무 담당으로 이직을 제안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현재 삼성전자 법무실 내 준법경영 담당인 컴플라이언스 팀장(전무)을 맡고 있다.

이날 검찰이 이 전무를 압수수색하면서 다음 달 초로 예상되는 이 전 대통령 소환조사를 앞두고 이 전 대통령 일가를 둘러싼 검찰의 전방위 압박이 강도를 높이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검찰은 지난달 이 전 대통령의 둘째 형 이상득 전 의원을 국정원 특활비 수수 혐의로 소환했으며, 전날에는 이 전 대통령의 아들 이시형 다스 전무도 '다스 실소유주' 의혹 사건의 참고인으로 불러 16시간 넘게 조사했다.

이 전 대통령의 첫째 형인 이상은 다스 회장도 조만간 조사할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인 상황이다. 일각에서는 이 전 대통령 측근의 국정원 특활비 수수 폭로 과정에서 거론된 김윤옥 여사 측 역시 수사를 받을 수 있다는 관측이 조심스럽게 나오기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