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데일리메일]한국경제 허리‘40대’ 끊기고 있다➘가구 근로소득 최대 감소

[데일리메일=박명수 기자]24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가구주 연령이 40대인 가구의 근로소득은 3408천 원으로 1년 전(3518천 원)보다 3.1% 감소했다.

이는 관련 통계가 집계되기 시작한 2003년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줄어든 것이다.

40대 가구의 근로소득은 전체 소득(4929천 원)69%를 차지한다.

근로소득은 사업·재산·이전 소득 등 다른 유형의 소득과 비교해 비중이 가장 큰 반면 변동성은 작아 소득의 안정성을 판단하는 지표로 주로 인용된다.

40대 가구는 가구주의 소득 기반이 안정돼 있고 경제 활동을 시작한 미혼 자녀들을 둔 경우가 많아 소득이 많고 소비도 왕성한 특징이 있다.

40대 가구가 50대 가구와 함께 흔히 한국경제의 '허리'로 불리는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실제 40대 가구는 전체 연령대 중 전체 소득이 단 한 번도 줄어든 적이 없는 유일한 계층이다.

근로소득도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로 20093분기 2.9% 줄어든 것으로 제외하면 2003년부터 2016년까지 모두 증가세를 유지해왔다.

하지만 40대 근로소득은 지난해 2분기 1.3% 줄면서 두 번째 감소세를 기록했고 4분기에는 3.1% 또 고꾸라지면서 감소 폭이 커졌다.

경제 활동의 주축인 40대 가구의 근로소득 감소는 전체 가구의 근로소득 증가 폭을 전 분기(1.6%)의 절반 수준인 0.9%로 끌어내리는 데 주된 역할을 했다.

40대 가구의 근로소득이 줄어든 것은 상대적으로 가구원 소득이 다른 연령대에 비해 큰 폭으로 줄어들었기 때문이라는 것이 정부의 설명이다.

막 경제 활동을 시작하는 2030대 자녀를 둔 40대 후반 가구주가 많다는 점에 비춰보면 청년 고용 상황의 악화가 자녀들의 구직 시기를 늦춰 소득 감소에 영향을 미쳤을 수 있다.

정부는 지난해 4분기 음식 ·숙박업의 40대 취업자 수가 다른 연령대에 비해 일용직을 중심으로 많이 줄어든 점도 근로소득 감소의 원인 중 하나로 주목하고 있다.

실제 지난해 12월 숙박·음식점업 취업자 수는 1년 전보다 49천 명(2.1%)이나 줄어들면서 20115(-71천 명) 이후 가장 큰 폭의 감소세를 기록했다.

정부 관계자는 "가구 소득은 여러 가지 요인이 얽혀 있어 정확한 분석이 쉽지 않다""지난해 4분기 근로소득 증가 폭이 3분기보다 둔화한 것은 맞지만 12분기와 비교하면 개선된 모습을 보였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