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섭의 아침을 여는 세상

[데일리메일]-김원섭 아침여는세상-‘발렌타인 데이=안중근의사 사형선고일’➳日 진정사과만 ‘초클릿사랑’➬‘동방평화’횃불 발화

[데일리메일=편집인 김원섭]발렌타인데이는 사제 밸런타인을 추모하는 기념일이었다. 그는 로마 황제의 명령을 거부하고 사랑에 빠진 연인의 결혼식 주례를 섰다가 처형당하고 말았다. 연인들의 결혼을 죽음으로 성사시킨 밸런타인은 젊은이들 사이에서 사랑의 수호자로 추앙되었다. 초콜릿과 사탕등 달콤한 선물에 사랑의 고백을 담아 남성에 준다.

젊은층 사이에서는 발렌타인데이로 잘 알려진 214. 안중근 의사가 사형선고를 받은 날이기도 하다.

안중근 의사는 19091026, 중국 하얼빈 역에서 이토 히로부미를 저격한 후 대한독립 만세를 불러 현장에서 체포됐다. 1년 후 214일 안 의사는 중국 뤼순의 일본 관동도독부 지방법원에서 사형 선고를 받고 2010326일 어머니가 지어준 수의를 입고 서거했다.

잊혀서는 안 될 안 의사 사형 선고일은 언젠가부터 상술에 휩쓸린 발렌타인데이에 묻혀 연인끼리 초콜릿을 주고받는 날로 전락했다.

지금처럼 초콜릿을 주고받게 된 건 1930년대 일본의 한 제과업체가 초콜릿을 선물하는 날이라고 광고를 하면서부터였다.

일본 상술로 퍼진 발렌타인데이, 일본 정부는 지난 193024안중근은 내각총리대신이나 한국 통감을 지낸 이토 히로부미(伊藤博文)를 살해해 사형판결을 받은 인물로 알고 있다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내각총리대신 명의의 답변을 내각회의에서 결정해 중의원에 제출했다.

여순 감옥에 갇힌 안 의사는 취조를 받을 때도 당당함을 잃지 않았다. 취조하던 일본인 검찰관조차 안중근은 진정한 동양의 의사라 칭하고 경의를 표할 정도였다. 안중근 의사는 19103월 자신을 취조한 뤼순법원의 검찰관 야스오카 세이시로에게 국가안위 노심초사(국가의 안위를 위하여 마음을 쓰며 애를 태운다)라는 글을 써줬다. 안 의사가 말한 죽인 이유는 이토가 있으면 동양의 평화를 어지럽히고 한일간이 멀어지게 되기 때문이다이라고 했다.

신라말기 최고의 지식인 최치원은 '토황소격문(討黃巢檄文)'에서 무릇 바른 것을 지키고 떳떳함을 행하는 것을 도()”라고 말하며 세상을 어지럽히 황소에게 온 천하사람들이 너를 드러내놓고 죽이려 할 뿐 아니라, 지하의 귀신들까지 너를 죽이려 이미 의논했을 것이다고 말했다.

세상을 어지럽히고 많은 사람들의 피를 부르는 인간들은 온 사람과 귀신이 함께 죽이고자 원한다는 이야기다.

저명한 사회 인류학자 나카네지에 도쿄대 명예교수는 일본은 도덕적 미션이 없는 수직사회. 그래서 국제무대에 나설 경우 위험하다라고 말했다.

일본은 태평양의 외딴 조그만 섬 갈라파고스로 변해가고 있다. 2월에 다케시마의 날4월 야스쿠니 춘계예대제등 한.일관계에 악재가 될 요인이 줄줄이 예고되고 있다.

일본은 우리에게 마음 편한 친구는 아니지만 이사 갈 수도 없는 이웃이다.

과거사에 대한 진솔한 사과와 반성, 영토문제를 먼 훗날로 미루는 용단, 이 두 가지만 있으면 가능한 일이다. 그런 비전과 용기를 가진 지도자가 아베 총리라고 믿는다.

21세기 일본 정치가들이 진정으로 일본을 세계속에 존경받는 국가로 만들려고 한다면, 주변국가들과 협력을 추구해 가면서 최적의 국가건설전략을 찾아나가려 한 메이지 유신이전시기 사무라이들의 자세를 한번쯤을 되새겨 보아야 할 것이다.

일본은 오로지 역사를 거울로 삼아 미래로 나아갈 때 이웃국가들과의 관계를 개선할 수 있다. 국제사회의 비판을 겸허하게 받아들이고 역사의 교훈을 깊이 되새기며 실질적 행동으로 잘못을 바로잡아 이웃 나라와 국제사회의 믿음을 사게 되기를 간절히 바란다.

여기에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한반도를 긴장상태로 몰아넣고 있는 상황이다.

안중근의사 사형선고=발렌타인데이남녀 간의 사랑과 더불어 우리 역사를 사랑하는 마음도 함께 가진다면 더 좋지 않을까? 역사 왜곡이 심각한 요즘, 진정 올바른 역사교육은 우리 스스로 역사에 관심을 갖고 알아가는 데서부터 시작되는 것이 아닌가 싶다. 그래서 평창올림픽의 융합을 통해 북한 핵과 미사일발사로 갈라진 남북갈등, 남남의 갈등을 해소하고 두 동강 난 호랑이의 허리를 이어 탄핵정국의 광장의 촛불이 동방의 횃불이 되도록 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