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 사고

[데일리메일]삼척 도계읍 산불, 강풍 속 능선따라 급속 번져➘방어선 구축·아침 헬기 18대 투입

[데일리메일=김재범 기자]11일 건조·강풍특보가 동시에 발효 중인 강원 삼척시 도계읍 인근 야산에서 큰불이 나 밤새 번지고 있다.

초속 67의 바람을 타고 능선을 따라 번진 불은 인근 연립주택을 위협해 주민 50여 명이 대피했다.

불은 이날 오후 927분께 삼척시 도계읍 황조리 인근 야산에서 발생했다.

한 주민은 "삼거리 방면에서 벌겋게 피어오른 불길이 능선을 따라 빠르게 번지더니 순식간에 연립주택까지 위협했다"고 말했다.

삼척시는 산불이 확산하자 오후 1015분께 "인근 주민들께서는 안전에 주의해 달라"는 재난 안내 문자를 발송하고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달라고 당부했다.

불이 난 곳 인근에는 96세대 170여 명이 거주하는 3층짜리 연립주택 10개 동이 있다. 심야에 발생한 산불에 놀란 주민들은 진행 경로를 밤새 뜬눈으로 지켜보면서 불안에 떨어야 했다.

불이 능선을 따라 연립주택 옆까지 침범해오자 주민 50여 명은 마을회관과 도계 고교 체육관으로 나뉘어 대피했다.

대피한 주민들은 대부분 노약자인 것으로 알려졌다. 나머지 주민들도 밖으로 나와 산불의 진로 등을 지켜보며 뜬눈으로 밤을 지새웠다.

마을 이장은 "능선을 따라 정상으로 번지는 산불이 방향을 바꿔 민가 쪽으로 내려올까 봐 불안하다""집안에 들어가지도 못한 주민들은 강추위 속에서 발만 동동 구르고 있다"며 고 말했다.

이어 "밤새 불길이 어느 정도 잡히지 않으면 대피 주민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우려했다.

현재까지 2를 태운 산불은 초속 7의 남서풍을 타고 연립주택 옆까지 연소 확대 중이다. 산림 당국은 160여 명의 진화인력을 투입해 진화에 나섰으나 산세가 험하고 바람이 강하게 불어 어려움을 겪고 있다.

산불이 접근하지 못하도록 연립주택 주변에 불을 뿌리는 등 방화선을 구축했다. 야간 진화 체제로 전환한 진화대는 밤을 지새우며 불의 진행방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산림 당국은 12일 오전 717분 일출과 동시에 진화헬기 18대를 투입해 진화할 방침이다. 또 진화헬기 담수 지원을 위해 도계종합운동장에 24t 규모의 이동식 저류조를 설치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