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데일리메일]‘슈가맨2’ 파란·디베이스, 2000년대 추억 소환 완료

[데일리메일=정미정 기자]11일 밤 1040분 방송된 JTBC '슈가맨2'에서는 쇼맨으로 출연한 아이콘과 소유, 정세운의 모습이 그려졌다. 아이콘은 두 번째 '슈가맨' 출연에 대해 "저희 무릎도 깨지고 무대고 깨진다. 신곡보다 더 열심히 준비했다"고 각오를 다졌다. 아이콘은 보고 싶은 슈가맨으로 "서태지와 아이들의 양현석 사장님을 보고 싶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희열은 "2005년 발매됐고 팝 스타일의 음악을 선보였다. 70불 예상한다"며 슈가맨 제보 사연을 공개했다. 제보 영상에서는 슈가맨 팬카페 회원이자 태국인의 모습이 담겨 있었다.

유희열 팀의 슈가맨은 파란이었다. 현재 근황을 공개한 뒤 파란 멤버 라이언은 과거 예능 출연 비화를 공개했다. '연애편지' 프로그램 출연 당시 번지점프를 처음 해보는 것임에도 불구 뒤로 점프할 수밖에 없던 사연을 털어놨다.

이어 파란은 "팬들이 제일 좋아하는 곡"이라며 '내 가슴엔 니 심장이 뛰나봐'를 선곡했다. "왜 사라졌느냐"는 질문에 피오는 "기대했던 것 만큼 성과가 나오는 것 같지 않았다. 1집 끝나고 그 이야기를 했고, 2집 끝나고도 말했다. 그때마다 다음 앨범에서는 잘 될 거라고. 그런데 3집 끝나고 말하더라 '4집은 망할 것 같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라이언은 "어린 친구들이 5인조 콘셉트로 보컬을 하겠다는 그룹이 굉장히 귀했는데 갑자기 콘셉트가 바뀌었다"며 팬들이 떠날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분석했다. 그는 "저희가 '다섯걸음'을 했었는데 그 이상 멀어진 것 같다"고 털어놔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라이언은 앞으로의 계획을 묻는 말에 "'리더'로서의 역할을 죽을 때까지 하고 싶다. 동생들이 저를 필요로하면 그게 무슨 일이든 도와주고, 형 노릇을 잘 하고 싶다"고 답해 뭉클함을 더했다.

유재석 팀 슈가맨은 디베이스였다. 디베이스는 "15년 만에 처음으로 서는 무대"라며 "오랜만에 모여 매일 6시간씩 연습했다. 다들 못할 줄 알았는데 하다 보니 몸이 기억하더라"라고 고백했다.

"대한민국 원조 힙합돌 디베이스, 왜 사라졌나"라는 질문에 디베이스는 "처음에 힙합스러운 음악으로 데뷔했는데 대박을 치지 못해서 음악스타일을 바꾸자는 이야기가 나왔다""멤버들은 반대했다. 원래 스타일로 하자고 했다. '슈가맨2'에 나와서 꼭 하고 싶은 말이 저희를 사랑해준 팬들에게 큰 실수를 했다고 생각한다"고 운을 뗐다.

그는 이어 "오랜시간 소식 없어 서운했을 팬들에게, '슈가맨2'를 통해 마지막으로 정리하는 시간을 갖고 싶었다"고 진심을 전했다. 디베이스 멤버는 해체를 공식선언하며 서로를 토닥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