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

[데일리메일]미NBC“평창올림픽은 일제식민통치하 기술력” vs CNN“김여정 올림픽을 위한 ‘평양올림픽’

[데일리메일=이준혁 기자]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주관 방송사인 미국 NBC 중계진은 지난 9일 개막식 방송에서 일본 선수단이 입장할 때 일본이 1910~1945년 한국을 지배한 나라라면서 "모든 한국인은 일본이 자신들의 변화에 매우 중요한 문화적, 기술적, 경제적 본보기라고 말할 것"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 10일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일본의 한국 식민지배를 옹호하는 망언이라며 거센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우리 정부가 공식 항의하고 사과를 받아내야 한다는 주장이 쇄도했다.

미주 한인 여성 온라인 커뮤니티 '미시USA'에도 "NBC에 항의메일을 보내자",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메시지를 보내 이슈화를 해야 한다"는 의견을 비롯해 격한 반응들이 올라왔다.

현재 NBC 홈페이지에는 앵커나 해설자의 코멘트가 담기지 않은 개막식 영상이 게시돼 있다.

NBC는 또 논란이 일자 자신들의 일부 SNS 계정에 대한 한국에서의 접속을 차단했다는 얘기도 나오고 있다.

NBC는 나중에 공식으로 사과했다고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가 11일 밝혔다.

이런 가운데 미국 CNN 방송은 인권을 유린하는 북한 정권을 미화했다는 이유로 소셜미디어에서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고 더힐은 전했다.

CNN은 이날'김정은의 여동생이 동계올림픽에서 관심을 독차지하고 있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이번 올림픽에 '외교 댄스' 부문이 있다면 김정은의 여동생이 금메달 후보"라고 보도했다.

정치 애널리스트 제프리 블러허는 트위터에 "내가 CNN에서 일한다면 솔직히 이런 글을 쓰기 전에 그만둘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어떤 시점을 넘어서면, 그 어떤 직업도 자신의 존엄을 희생하거나 이러한 악을 눈가림할 만큼 가치 있지 않다"고 강조했다.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 대변인 얼리사 파라도 트위터에 이 기사의 링크를 게재하고는 "(마음을) 훔치는 것에 대해 말한다면 오토 웜비어는 포스터를 훔쳤다는 혐의로 김정은 정권의 손에 고문당하다 숨졌다. 북한의 전과를 눈가림하지 말자"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