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데일리메일]이학수, 천신일 학습효과➻삼성그룹‘다스 소송비용 대납 의혹’

[데일리메일=신대성 기자]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라는 의혹이 제기된 자동차부품업체 다스(DAS)의 미국 소송 비용을 삼성전자가 대신 부담한 정황을 포착한 검찰이 강제 수사에 착수했다.

8일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장검사 신봉수)는 이날 삼성전자 사무실과 이학수 전 삼성전략기획실 실장(부회장)의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다.

이에 따라 고려대 선후배 관계인 MB와 이학수 전 실장이 고려대 인맥 관계로 이용, MB정권때 삼성그룹의 성장을 구가한 것으로 드러나고 있다.

검찰은 삼성이 과거 다스를 지원한 정황을 확인할 단서를 찾기 위해 삼성전자 사무실 내의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관계자는 "현재 수사 초기 단계로 소송 시기와 비용 등에 대해서는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