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데일리메일]최영미 시인“날 성추행 한 사람 한두명 아냐➘바로‘괴물’작이다”

[데일리메일=정미정 기자]‘서른 잔치는 끝났다’, ‘사랑의 시차등 시로 유명한 최영미 시인이 6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 출연, 작품을 통해 미투운동에 동참한 사실이 알려져 화제다.

최영미 시인이 지난해 '괴물'이라는 제목의 시를 발표했다. '괴물'1인칭 시점으로 En선생으로부터의 성추행 피해담과 목격담에 대해 담고 있다. 해당 시는 온라인에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최영미 시인은 "출연하는게 좋을지 안하는게 좋을지 고민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최영미 시인은 '괴물'에 대해 "작년 가을쯤 시 청탁을 받았다. 오랜만에 받은 시 청탁이다. 반가웠다. 시를 써야 하는데 거기서 나에게 주제를 한정해줬다. 페미니즘 특집이니까 관련 시를 써달라고 했다. 고민하다가 이 문제를 건드리지 않으면 작가가 아니다, 제일 중요한 문제를 써야겠다 생각했다"고 말했다.

손석희 앵커는 "시 안에서 묘사된 것이 성폭력 문제다. 내용을 보면 누군지 충분히 짐작할 만한 사람이 등장해 오늘 더 논란이 된 것 같다. 단순 풍자시로 볼 수 있느냐 이견도 있다"고 말했다.

이에 최영미 시인은 "문학작품은 내가 누구를 특정 인물 모델이 떠올라서 주제로 써야겠다고 생각하고 쓴다. 그런데 시를 전개하는 과정에서 다른 사람이 들어온다. 예술창작과정의 특성이다. 혹은 자신의 경험, 사실을 기반으로 쓰다가도 과장되기도 한다. 그 결과물로 나온 문학작품은 현실과는 별개의 것이다. 현실과 독같이 매치시키면 곤란하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나 손석희 앵커가 "'괴물'로 지목된 시인이 이날 한 언론에 '30년 전 후배들을 격려한다는 취지에서 한 행동이 오늘날에 비추어 성희롱으로 규정된다면 뉘우친다'는 반응이 나왔다. 어떻게 받아들이냐"고 묻자 최영미 시인은 "당사자로 지목된 문인이 내가 처음 떠올린 문인이 맞다면 구차한 변명이라 생각한다. 그는 상습범이다. 한두번이 아니라 여러차례 너무나 많은 성추행, 성희롱을 목격했고 내가 피해를 봤다. 피해자가 셀 수 없이 많다"고 지적했다.

최영미 시인은 또 문단 내 성추행 논란에 "내가 등단할 무렵엔 일상화 돼있었다. 93년 전후로 문단 술자리 모임에 많이 참석했다. 초년생이라 궁금하기도 했다. 목격한 풍경은 놀라울 정도로 충격적이었다. 문단이 이런 곳인줄 알았다면 여기 들어왔을까 생각이 들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나에게 성희롱, 성추행 한 사람은 한두명이 아니라 수십명이었다. 그런 문화를 방조하고 묵인하는 분위기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