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데일리메일]최종구“가상화폐 거래사이트, 자금세탁 방지 의무 부과 검토”

[데일리메일=이시앙 기자]최종구 금융위원장이 5일 오후 연세대에서 가진 금융업 진입규제 개편방안 간담회 직후 기자들을 만나 법 개정을 통한 가상화폐 거래사이트의 직접 규제 방침을 시사했다.

그는 "가상통화와 관련해 정부가 거래를 일부러 억제한다거나 그런 생각은 없다""우리 목표는 투자자 보호 장치를 제대로 갖추고 자금세탁 등 불법 행위를 방지하고 시스템을 안정적으로 유지하는 업자들과 은행들이 거래하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 위원장은 "결국 모든 것은 투자자 보호에 주안점을 두고 있다""(가상통화 취급업자에게도) 앞으로 자금세탁 방지 장치를 갖춰야 할 의무를 부과하는 쪽으로 관련법을 개정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근 은행권 채용 비리 문제를 두고 금융감독원과 해당 은행들이 대립하는 데 대해서는 "금감원에 있어봤는데, 금감원 검사의 공정성과 객관성을 믿는다"고 금감원의 손을 들었다.

최 위원장은 그러면서 "검찰이 수사하면 결국 사실은 다 밝혀질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