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데일리메일]‘모래시계’홍준표,가짜뉴스와의 전쟁선포➥MBN 취재거부.시청거부.퇴출

[데일리메일=안충모 기자]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2일 류여해 전 최고위원의 발언을 보도한 언론사 MBN에 취재거부를 통보하며 '가짜뉴스와의 전쟁'을 선포했다. 장제원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 직후 해당사 기자들과 언성을 높이기도 했다.

홍 대표는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신임당협위원장 임명장 수여식'에서 "MBN은 오늘부로 출입 금지다. 기자들은 철수하라""앞으로 당사 출입도 못한다. 이제 안되겠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이어 자신의 페이스북에도 글을 올려 "MBN에서 제가 류 전 최고위원을 수년간 성희롱했다고 보도를 했다""류 전 최고위원을 안 것은 지난해 4월 대선, 적반하장 방송에 출연할 때부터인데 어떻게 수년간 성희롱을 했다는 보도를 할 수 있나"라고 지적했다.

그는 "성희롱을 한 일도 없고 34년 공직 생활 동안 여성스캔들 한 번 없는 저를 이런 식으로 음해하는 가짜언론은 더이상 두고 볼수가 없어 오늘 부터 MBN은 당사 부스를 빼고 당사출입 금지, 취재거부, 전 당원들에게 시청 거부하도록 독려하겠다""SNS에만 가짜뉴스가 있는 것이 아니라 종편에도 가짜뉴스가 범람하고 있다. 더이상 참고 볼 수가 없어 오늘부터 한국당에서는 가짜뉴스와의 전쟁을 선포한다"고 강조했다.

MBN은 관련 사실을 파악한 뒤 해당기사를 삭제했다. 하지만 한국당은 이날 문자메시지를 통해 "금일 MBN에서 당 대표 관련 가짜뉴스가 있었다""이에 한국당은 향후 MBN에 대해 당 출입금지 및 부스제거 당 소속 의원 및 당직자 등 취재거부 해당 언론 시청거부 운동 독려 등의 조치를 한다"고 전했다.

장제원 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MBN에 대한 당 출입 금지 조치를 발표했다. 브리핑 직후 MBN기자들과 다른 언론사 기자들이 '언론 길들이기'라며 대거 항의하기도 했다.

홍 대표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다시한번 글을 올려 "나는 내 각시와 42년전 처음 만난 이래 지금까지 내 각시가 이 세상에서 제일 예쁘고 아름답다고 생각하면서 살아온 사람"이라며 "다른 여자를 엿보거나 딴 생각을 품어본 일이 단 한번도 없다"고 말했다.

그는 "정치를 하다 보면 온갖 음해가 난무하지만 이런 류의 음해를 듣는 다는 것은 참을수 없는 모욕"이라며 "아무리 사이코패스가 난무하는 정치판이지만 더 이상 이런 류의 음해는 참지 않을 것이고 법적 조치도 곧 하겠다"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1MBN'류여해도 미투(Me Too) 동참'이란 제목의 기사를 통해 홍 대표가 자신에 대해 성희롱 발언을 했다는 류 전 최고위원의 주장을 보도했다. 류 전 최고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랫동안 성희롱을 당해왔다'라고 적었지만 MBN기사 제목에는 '수년간 성희롱을 당해왔다'로 적힌 것으로 밝혀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