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 사고

[데일리메일]밀양참사 악몽後➷2월 첫주 또 병원화재 부메랑➘연세대 세브란스 화재

[데일리메일=김재범 기자]3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에서 화재가 발생하자 최근 잇단 대형 화재를 목격한 소방당국과 시민들은 순간 극도의 긴장감에 휩싸였다.

다행히 소방당국과 병원 측이 신속한 대응으로 화재를 진압하고 환자들을 대피시켜 별다른 인명피해 없이 상황이 마무리됐다. 스프링클러와 방화벽 등 화재 대응시설도 정상 작동해 피해를 줄였다.

불은 오전 756분 병원 본관 3층 건물 오른쪽 5번 게이트 천장에서 발생했다. 8분 만에 현장에 도착한 소방당국은 화재 발생 10여분 만인 오전 811'대응 1단계'를 발령해 관할 소방서 인력과 장비를 총동원했다.

이어 오전 845분께 '25개 소방서의 소방력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2단계로 상향, 인접 소방서까지 동원해 총력 대응에 나섰다. 현장에는 소방관 270명이 투입됐고, 80대에 달하는 소방차량도 긴급 출동했다.

화재 진화와 함께 중환자실 등 대피 취약구역 인명검색을 병행하던 소방당국은 화재 발생 1시간여 만인 오전 911분 초기진화에 성공했고, 이어 오전 959분 완진을 선언했다.

신촌 세브란스 화재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3일 오전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본관 2층에서 불이 나소방헬기가 출동하고 있다. 2018.2.3 toadboy@yna.co.kr

병원 측은 평소 훈련을 통해 숙지한 화재대응 매뉴얼에 따라 발화지점 쪽 병동 환자들을 신속히 반대쪽 병동으로 이동시켰다. 화재 당시 응급실에 환자 31명이 있었으나 상태에 따라 퇴원 조치하거나 다른 병원으로 이송했다.

화재 발생지점에서는 스프링클러가 정상 작동했고, 건물 내 연기 확산을 막는 구획별 방화셔터도 내려져 인명피해를 막는 데 일조했다.

병원 내에는 어린이병원도 있었으나 건물이 분리돼 있어 피해는 없었다.

이날 화재로 환자와 보호자, 직원 등 300여명이 스스로 대피했고, 8명이 연기를 들이마셨으나 큰 문제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세브란스병원에 입원 중인 부인과 함께 이날 병원 옥상으로 대피했다는 국민의당 박지원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소방관과 병원 의사, 간호사 직원들이 100% 완전하게 대처했다"며 신속한 화재 대응에 감사를 표시했다.

이날 현장에는 소방과 경찰은 물론 군 당국, 서울시 재난의료팀, 한국전력 등 관계기관 관계자들과 취재진이 운집해 상당한 혼잡을 빚었다. 소방 헬기가 병원 옥상까지 낮게 비행하며 구조활동하는 모습도 눈에 띄었다.

충북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 경남 밀양 세종병원 화재 등 최근 화재 참사가 이어진 터라 병원 이용객과 시민들은 크게 놀란 분위기였다.

병원 이용객 박모(61·)씨는 "오전 820분께 병원에 도착했는데 길이 막히고 소방차가 대거 와 있어 크게 놀랐다""올해 정말 무슨 ''가 꼈는지 자꾸 불이 나 걱정되고 나도 조심해야겠다는 생각이 들더라"고 말했다.

화재 소식을 접한 시민 신모(65)씨는 "병원에서 불이 났고 심지어 유명 병원인 세브란스라는 얘기를 듣고 크게 놀랐다""불을 끄는 것도 중요하지만 시민 불안을 막으려면 불이 나기 전 철저히 예방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