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데일리메일]최교일“서지현 검사 성추행 관련 임은정 검사에 호통친 일 없어”

[데일리메일=신대성 기자]법무부 검찰국장 재직시절 여검사 성추행 사건을 덮었다는 의혹을 받는 자유한국당 최교일 의원이 31일 재차 관련 사실을 부인했다.

최 의원은 특히 성추행 사건을 탐문하고 다니던 임은정 검사를 집무실로 불러 들쑤시지 말라고 호통쳤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그런 기억이 없다고 반박했다.

최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런 내용의 입장문을 올렸다.

그는 "최근 검찰국장 재직 시 같이 근무했던 부속실 직원 및 검사 여러 명에게 이 사건에 관해 물어보았으나 전부 당시 들어본 적이 없는 내용이라고 했다"며 성추행 사건 자체를 알지 못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최 의원은 "이 사건은 임은정 검사에게 무슨 이야기를 한다고 하여 은폐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당사자가 이의를 제기하면 언제든지 문제가 되는 사건"이라며 "만약 제가 이 사건을 은폐하려고 했으면 서지현 검사에게 압력을 행사했을 텐데 직접적이나 간접적으로 서 검사에게 연락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임 검사를 불러 호통쳤다는 일에 대해서도 "제 기억에는 그런 일이 없다"고 일축했다.

최 의원은 "임 검사가 2012년 저와 같이 중앙지검 근무 시 상부의 백지 구형 명령을 어기고 법정 문을 잠근 채 직접 무죄를 구형한 적이 있었는데 그때도 임 검사에게 말 한마디 하지 않았고 질책한 적도 없는 것으로 기억된다""이 사건에 관해 아무리 생각해도 제 기억에는 임 검사를 불러 질책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임 검사의 말이 사실이라고 하더라도 그런 상황이면 성추행은 개인 프라이버시에 관한 것으로 당사자가 문제 삼지 않는데 이를 떠들고 다니는 것은 맞지 않는다는 정도였을 것"이라며 "호통쳤다는 것은 수긍할 수 없다"고 말했다.

최 의원은 "사건의 경위를 떠나 검찰국장 재직 시 불미스러운 사건이 발생한 데 대해 안타깝게 생각하고 제 이름이 거명되는 것에 대해 죄송스럽게 생각한다""진상조사단이 만들어졌으니 모든 사실이 밝혀질 것으로 생각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