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

[데일리메일]“대북 선제공격 반대”빅터 차, 주한미대사 낙마➵트럼프정부 매파 득세

[데일리메일=이준혁 기자]빅터 차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한국석좌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선제 공격이 북한의 위협에 대한 정답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주한 미국 대사로 사실상 내정됐다가 낙마한 사실이 언론 보도를 통해 알려진 30(현지시간), 차 석좌는 워싱턴포스트(WP)에 기고한 '북한에 코피(bloody nose)를 나게 하는 것은 미국인들에게 엄청난 위험을 안겨준다' 제하의 칼럼에서 이같이 밝혔다.

제목에서 언급된 코피는 트럼프 행정부의 '코피 전략'을 뜻한다. 코피 전략은 대규모 전쟁을 일으키지 않는 대신 제한적인 군사 공격을 통해 북한에 경고를 가한다는 개념이다.

코피 전략을 둘러싼 트럼프 행정부와의 견해 차는 차 석좌가 주한 미국대사에서 낙마하게 된 주요한 원인이 됐다. 앞서 이날 WP는 소식통을 인용해 차 석좌가 지난달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관계자들에게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전략 중 하나인 코피 전략에 대해 우려를 표명한 후 주한 미국 대사에서 배제됐다고 보도했다.

차 석좌는 칼럼을 통해 "이 정부에서 한 직책(주한 미국대사)을 맡아 일하는 것을 고려 중이었을 때, 나는 이러한 견해들을 (정부 관계자들과)공유했다"고 밝혔다. 사실상 자신이 왜 트럼프 행정부에서 주한 미대사를 할 수 없게 됐는지를 설명하는 셈이다.

그는 한반도에서 더 광범위한 전쟁이 벌어질지도 모르는 상황을 감안할 때 선제 공격은 감수할 가치가 있는 위험이라고 주장할 수도 있다고 인정했다.

하지만 그는 이러한 공격은 깊은 곳에 묻혀 있는 북한의 미사일과 핵 프로그램 개발을 지연시킬 뿐이며, 핵확산 위협을 오히려 더 악화시킬 것이라고 지적했다.

차 석좌는 북한에 대한 미국, 지역, 국제사회의 비핵화 압력을 강화하고 지속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 전략이 자멸적인 비용없이 제한된 공격과 동일한 잠재적 이득을 제공할 가능성이 있을 뿐 아니라 다른 이점도 제공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트럼프 행정부에 유엔 회원국들과의 연대강화 한국과 일본간의 동맹관계 공고 북한 주변에 해상 연합 건설 군사 옵션 준비 등을 주문했다.

차 석좌는 "미국의 장점과 적들의 약점을 이용하는 장기적이고 지속적인 경쟁 전략은 수 많은 미국인들의 생명을 위험에 빠뜨리지 않을 것이다"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