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데일리메일]文대통령 vs이명박, 평창올림픽기간 휴전선언➽MB에 평창 초청장➛올림픽후 소환

[데일리메일=김진의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31일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을 통해 평창 동계올림픽 사전리셉션 초청장을 이명박(MB) 전 대통령에게 공식 전달했다.

이에 이 전 대통령은 "화합과 통합의 올림픽이 됐으면 좋겠다"며 평창 올림픽 리셉션 행사에 참석하겠다고 화답했다.

이에 따라 검찰의 올림픽 전 소환계획이 올림픽 이후로 연기될 전망으로 올림픽기간중 휴전상태에 들어갔다.

한 수석은 이날 오후 이 전 대통령 측 대치동 사무실을 찾아 문 대통령 명의의 초청장을 전달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 전 대통령이) 평창 올림픽에 참석하겠다고 확답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그동안 검찰의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수사를 놓고 이 전 대통령 측과 갈등 양상을 보여왔으나, 문 대통령은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 차원에서 이 전 대통령에게 초청장을 직접 전달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수석은 "평창 올림픽 개막식이 얼마 남지 않았고, 평창올림픽이 이 전 대통령에게 남다른 의미가 있기 때문에 (문재인) 대통령 님께서 정중히 예우를 갖춰 이 전 대통령 내외분을 초청하라고 하셨다"고 말했다.

한 수석은 이어 "이 전 대통령은 '세 번째 도전해서 우리가 평창올림픽을 유치했다. 정말 화합과 통합의 올림픽이 됐으면 좋겠다. 이 정부가 잘 됐으면 좋겠다'는 말씀을 해주셨다"고 전했다.

이 전 대통령과 한 수석의 면담은 2분여 공개발언을 포함해 20여 분간 이뤄졌다.

이 전 대통령은 "추운데 오느라 고생했다"며 한 수석을 맞은 뒤 봉투에 담긴 초청장을 직접 열어보고 "문 대통령께서 진정 어린 말씀으로 초대해주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평창올림픽은) 국가적 경사이고, 대한민국의 화합을 돕고 국격을 높일 좋은 기회"라며 "올림픽이 성공적으로 개최돼야 한다고 생각해서 여러 이야기가 있지만, 긍정적으로 (참석을) 생각해보겠다. 대통령 님께 잘 말씀 좀 전해달라"고 말했다.

한편, 이 전 대통령은 각각 평창올림픽 개·폐막식 및 주요 경기와 대통령이 주최하는 사전리셉션 행사에 초청받는다.

평창올림픽 개·폐막식 및 주요 경기의 초청 주체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이고, 사전리셉션 행사의 초청 주체는 문 대통령이다.

이 전 대통령이 평창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하면 201511월 김영삼 전 대통령 조문 때 만난 이후 23개월여 만에 문 대통령을 만나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