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데일리메일]‘서지현發 성추행’ 검찰내 성법죄 전방위 조준➥단장에 조희진 서울동부지검장

[데일리메일=신대성 기자]검찰이 서지현 창원지검 통영지청 검사의 폭로로 불거진 검찰 내 성추행 사건 근절을 위해 조희진 서울동부지검장(56·사법연수원 19)을 단장으로 한 별도 조사단을 발족했다.

대검은 '성추행 사건 진상규명 및 피해회복 조사단'을 구성한다고 31일 밝혔다.

대검 관계자는 "양성평등의 관점에서 어느 한 성이 다른 성에 억업다고 참고지내야 하는 문화를 근절하기 위해 조사단을 발족하기로 했다""젠더 감수성 측면에서 성추행 사건들을 심도있게 검토하고 피해회복 재발방지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단장은 여성 검사장인 조희진 지검장이 지명됐고, 부단장은 여성정책부서에 근무한 여성 부장검사 또는 공인전문검사 가운데 맡기로 했다.

조사단에는 성폭력 분야 공인 전문검사와 감찰본부 연구관, 여성 수사관 등이 참여할 계획이며, 조 지검장의 의사를 최대한 반영해 조사 단원을 확충할 예정이다. 조사단은 서울동부지검에 설치된다.

조사단은 서 검사 성추행 사건 외에도 검찰 내 성추행 의혹사건 전반에 대해 진상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또 구체적 사건들에 대한 진상규명 이후에도, 피해회복 방안 및 성추행 근절 방안 등 제도개선 방안까지 마련할 계획이다.

조사단은 전날 오전 문무일 검찰총장이 조 지검장에게 조사단 구성 및 활동계획을 준비할 것을 지시하면서 급물살을 탄 것으로 전해졌다. 문 총장의 지시를 받은 조 지검장은 곧바로 인선 작업에 착수했다.

검찰은 안태근 전 검찰국장, 최교일 의원 등 전직 검사에 대한 조사도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검사들을 대상으로 하는 감찰과 달리, 조사단 조사는 일반인들을 대상으로도 진행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대검 관계자는 "(일반인이라고 하더라도) 조사하는 데는 크게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본다""본인의 협조를 받을 수도 있는 것이고, 조사단에서 적정한 방식으로 조사를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조사에 응하지 않을 경우 강제조사까지 가능한 지에 대해서는 "일단 진상조사가 진행되는 것을 봐야 한다"며 말을 아꼈다.

조사단은 1차로 성추행 피해를 폭로한 서지현 창원지검 통영지청 검사를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대검 관계자는 "서 검사 조사는 조사단에서 할 것이고, 피해자의 입장을 고려해야 한다""어제 서 검사와 연락이 됐다"고 밝혔다.

앞서 문 총장은 전날 대검찰청 출근길에서 "사안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다""우선 진상조사를 철저히 할 예정으로, 그 결과에 따라 상응하는 응분의 조치를 취하고, 직장내에서 양성이 평등하게, 또 안전하게 근무할 수 있는 조치를 강구하도록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