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데일리메일]호반건설, 대우건설 인수➷금호그룹 실패작 부메랑 우려

[데일리메일=박명수 기자]산업은행은 31일 이사회를 열어 대우건설 지분매각을 위한 우선협상대상자로 호반건설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호반건설은 본입찰에 단독으로 참여해 무난하게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2016년 기준 매출액은 호반건설이 12천억원, 대우건설이 109857억원이다. 호반건설과 산업은행 간 매매 계약이 확정되면 새우가 고래를 삼킨 꼴이 된다. 그러나 지난번 금호그룹이 대우건설을 인수했다가 경영난으로 다시 매각한 사례를 들어 회의적인 반응도 보이고 있다.

매각 대상은 산업은행이 사모펀드 'KDB 밸류 제6'를 통해 보유 중인 대우건설 주식 21931209(지분율 50.75%).

호반건설은 매각 대상 지분 50.75% 중 주당 7700원에 지분 40%만 사들이고 나머지 10.75%2년 뒤에 인수하기 위해 산업은행에 풋옵션을 부여했다.

산은은 매각 가격을 공식적으로 밝히진 않았으나 주당 7700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호반건설은 2년 뒤 대우건설의 주가가 7700원 밑으로 떨어져도 이 가격을 사고, 7700원 이상이면 오른 가격으로 사기로 했다.

호반건설이 분할인수 방식으로 선택한 것은 당장의 인수자금을 낮추고 산업은행을 2대 주주로 묶어둠으로써 향후 수주나 금융지원에서 지원을 받을 목적인 것으로 풀이된다.

산업은행 역시 풋옵션 지분을 가지고 있어 "대우건설 경영정상화를 적극적으로 지원할 수요가 있다"고 인정했다.

매각 대상 전체 지분을 기준으로 계산한 인수 가격은 16242억원이지만 지분 40%만의 인수대금은 12801억원으로 추산된다.

, 2년 뒤 대우건설 주가가 7700원보다 오르면 전체 인수가격은 16242억원 이상이 된다.

산업은행은 2년 뒤 호반건설이 잔여 지분을 인수하지 않을 리스크에 대비해 금융기관의 매입보장, 지급보증 형태로 리스크를 보완하는 조치를 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매각으로 산업은행은 대규모 손실을 보게 됐다. 산업은행이 대우건설 지분 인수와 유상증자에 투입한 자금만 32천억원이다. 취득원가의 절반 수준으로 판 셈이다.

산업은행은 그동안 매년 대우건설의 기업가치를 평가해 장부가에 미치지 못하는 금액은 회계상으로 손상처리해 이번 매각으로 추가로 손실을 인식하는 부분은 없을 것으로 예상했다.

호반건설은 시공능력평가 13위 업체로 '호반 베르디움'이라는 브랜드를 보유한 아파트 전문 중견 건설회사다. 대우건설은 삼성물산[028260], 현대건설[000720]에 이어 업계 3위의 대형 건설사다.

산업은행은 다음 달 호반건설과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정밀 실사를 거쳐 최종 매매계약조건을 확정한 뒤 올여름께 매매 계약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호반건설 관계자는 "우선협상자로 선정된 것은 매우 크고 의미있는 결과라고 생각한다""우선협상자 선정은 최종 확정이 아니라 최종 인수를 위한 배타적 협상을 시작하는 것이기에 남은 절차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인수가 성공한다면, 앞으로 대우건설의 뛰어난 기술력, 우수한 인적 자원과 호반의 풍부한 자금력과 신속한 의사결정의 기업문화를 접목시키려 한다""대우건설은 향후 글로벌 건설시장에서 대표기업으로 새롭게 도약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