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데일리메일]미니 지방선거‘도올스톱’ 남경필vs이재명,적폐청산 작업 이어 청년정책 놓고 날 선 공방

[데일리메일=김현석 기자]경기도지사 선거의 잠재적 경쟁자인 남경필 지사와 이재명 성남시장이 31MBC 토론프로그램 '도올 스톱'에 출연, 이틀째 설전을 이어갔다.

전날 적폐청산 작업, 기초선거구제 획정 등을 놓고 신경전을 벌인 두 지자체장은 이날 청년정책을 놓고 날 선 공방을 벌였다.

도올 김용옥이 보편적 복지인 성남시의 청년 배당과 선별적 복지인 경기도의 청년연금이 "방법론의 차이이지 기본적 합의는 보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운을 떼자 이들은 곧바로 정책의 우위를 내세웠다.

이 시장은 "헌법에 복지확대는 국가의 의무라고 돼 있다. 국민의 권리다""지금은 복지가 점점 확대돼 인구의 70%를 대상으로 할 거냐, 이번 아동수당처럼 90%, 100%로 할거냐고 하면 선별의 의미가 없어진다"고 주장했다.

"경기도가 청년 300만명 가운데 1만명을 뽑아서 10년간 부담해야 할 금액이 3600억원이다. 금액이 너무 많고 대상자가 적다""왜 하필 선거 때 하느냐. 정책이라기보다 '삐끼'(호객꾼), 쇼윈도 정책이 아니냐"고 비판했다.

이에 남 지사는 "보편적 복지는 신중해야 하고 선택적 복지로 가자는 것이 제 생각이다. 근로의욕이 있는 청년들을 돕고 그러면서 중소기업을 돕자는 것"이라며 "1천만원짜리 청년통장을 확대한 것"이라고 맞받았다.

이어 "대학 등록금 4년 주는 것을 '삐끼'라고 하면 안 된다. 장학금을 로또, 사행성으로 보면 안 된다""경기도 복지는 엄마 복지다. 식당에 가면 똑같이 주지만 엄마는 안 그렇다. 중소기업, 3D업종을 골라서 촘촘하게 보살필 것"이라고 강조했다.

남 지사가 "세상을 어지럽히는 동탁을 토벌할 수 있다면 기꺼이 조조가 되는 길을 택하겠다"며 자유한국당에 복당한 데 대해 이 시장이 "여포가 된다"며 철새정치인 행태를 비난하자 남 지사는 "(보수혁신의) 신념과 철학을 바꾼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또 남 지사의 서울과 경기도를 아우르는 광역서울도 제안을 두고 이 시장이 "경기도민의 자존심 훼손"이라고 지적하자 남 지사는 "시대정신에 맞는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 시장은 이날 '인생이야기 사진'으로 대학교 입학식 때 교복을 입고 어머니와 찍은 사진을, 남 지사는 유학 시절 두 아들과의 생일잔치 사진을 소개했다. 김용옥은 이들에게 하필왈리(何必曰利·어찌 이익만을 말하는가)라고 쓰인 붓글씨를 선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