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 사고

[데일리메일]정승면 김천지청장 관사서 쓰러진 채 발견➛조폭관련 조사

[데일리메일=신대성 기자]정승면(51) 대구지검 김천지청장이 30일 크게 다쳐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김천지청 등에 따르면 정 지청장은 이날 오전 호흡이 어려워 김천 제일병원 응급실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정 지청장이 출근하지 않자 김천지청 직원이 관사에 갔다가 정 지청장이 쓰러진 걸 보고 119구급대를 불러 병원으로 후송했다.

김천지청은 그가 왜 다쳤는지 정확한 원인을 설명하지 않고 있다. 자살을 기도했다는 소문이 급속히 퍼지고 있다.

병원 의료진에 따르면 정 지청장 몸 상태가 좋지 않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고 한다.

김천지청 검사와 직원들이 병원에서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 이와관련, 조직폭력배의 원한 관계인지에 집중하고 있다.

정 지청장은 지난 26일 자 인사에서 대구고검 검사로 발령 나 다음 달 2일 이임식을 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