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데일리메일]“MB, 평창올림픽 전 검찰 소환➡영포빌딩 지하 BH추정문건 압수

[데일리메일=안충모 기자]검찰이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DAS) 경주 본사는 물론 서울 사무실을 다시 압수수색하는 등 다스의 각종 의혹을 향한 수사 강도를 높여가고 있는 가운데 이명박 전대통령의 검찰소환이 평창올림픽 전에 소환 될것으로 보인다.

다스 지분을 보유한 이명박 전 대통령 처남 고() 김재정씨의 부인 권영미씨도 밤늦게까지 검찰 조사를 받는 등 다스의 실소유주를 둘러싼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다각도로 수사가 진행되는 모습이다.

26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신봉수 부장검사)는 전날 경북 경주시 다스 및 다스 관계사를 압수수색하면서 같은 시간 서울 서초구 서초동 영포빌딩에 있는 다스 서울 사무실에도 수사관을 보내 업무 자료와 컴퓨터 저장 전산 자료 등을 확보했다.

영포빌딩은 현재 청계재단 소유 건물로 다스는 이곳 2층 일부를 사무실로 임차해 사용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중앙지검과 별도로 다스 관계인의 120억원 횡령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동부지검의 '다스 횡령 등 의혹 고발사건 수사팀'도 지난 11일 이 건물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앞서 고발사건 수사팀은 이 건물 2층에 있는 다스 서울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는데 서울중앙지검은 전날 이 건물 지하 2층에 있는 별도의 다스 사무실과 창고를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이곳에서 다스의 BBK투자자문 투자 관련 문서와 함께 이명박 정부 청와대와 관련된 것으로 추정되는 일부 문서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이 확보한 일부 문건 표지에는 '1부속실', '주요 국정자료' 등의 제목이 붙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스는 과거 BBK투자자문에 190억원을 투자했다. BBK 김경준 전 대표가 주가조작·횡령 사건을 일으키고 미국으로 도주해 투자금 중 140억원을 돌려받지 못했다가 이 전 대통령 재임 기간인 2011140억원을 전액 회수해 청와대와 외교부 등 국가 기관 개입 논란이 일었다.

법조계에서는 이 전 대통령이 자신과 관계가 없다고 선을 그어온 다스가 청와대와 관련된 것으로 보이는 자료를 보유한 것이 사실이라면 다스 실소유 의혹과 관련한 유의미한 추가 단서가 될 수 있다는 관측도 제기된다.

한편, 이 전 대통령의 '처남댁'인 다스의 2대 주주 권영미씨도 25일 장시간 검찰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는 권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오전 11시부터 약 12시간 동안 그의 다스 지분 상속 과정을 둘러싼 각종 의혹을 캐물었다.

권씨는 2010년 이 전 대통령의 처남이자 다스의 지분 48.99%를 소유한 남편 김씨가 사망하자 상속세를 다스 지분으로 대신 내 '실소유주 논란'을 부른 인물이다.

검찰은 권씨가 2010년 당시 상속세를 줄이기 위해 2009년 다스의 매출을 고의로 축소 신고해 지분의 가치를 떨어뜨리는 식의 탈세를 저지른 의심 정황을 포착해 수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와 관련해 26일 다스의 당시 재무상황 등을 확인하기 위해 외부회계감사를 맡았던 삼일회계법인을 압수수색해 다스 회계자료 등을 추가로 확보했다.

검찰의 수사 속도가 빨라지는 가운데 중앙지검과 동부지검 모두 고발사건에 국한되지 않고 '다스의 실소유주가 누구인가'라는 핵심 의혹을 염두에 두고 수사를 진행하는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