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메일]피겨 간판 최다빈, 평창올림픽 메달 청신호➜4대륙대회 종합 4위

[데일리메일=하유미 기자]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간판 최다빈(수리고)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출전한 마지막 국제대회에서 최고의 연기력을 펼치며 개인 최고점에 근접한 점수를 받았다.

최다빈은 26일 대만 타이베이 아레나에서 열린 2018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 피겨선수권대회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68.79점에 예술점수(PCS) 59.14점을 합쳐 127.93점을 기록했다.

그는 쇼트프로그램 점수 62.30점을 합해 총점 190.23점으로 종합 4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기록한 자신의 개인 최고기록 191.11점보다 약간 떨어지지만, 지난 시즌 중반 발목 부상 이후 최고점이다.

23명의 선수 중 20번째로 은반 위에 선 최다빈은 프리스케이팅 프로그램 '닥터 지바고'에 맞춰 연기를 시작했다.

첫 과제인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클린 처리한 뒤 트리플 플립, 더블 악셀-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모두 깨끗하게 처리했다.

전반부 연기를 완벽하게 수행한 최다빈은 플라잉 카멜 스핀과 스텝 시퀀스로 연기의 완성도를 더했다.

그는 트리플 루프를 깨끗하게 뛴 뒤 트리플 러츠-더블 토루프-더블 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도 실수 없이 처리했다.

이후 트리플 살코와 더블 악셀까지 모든 점프 과제를 깔끔하게 마쳤다.

그는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 코레오 시퀀스, 레이백 스핀으로 연기를 마무리했다.

그는 자신의 연기에 만족한 듯 오른손으로 주먹을 불끈 쥐는 세리머니를 펼치기도 했다.

최다빈과 함께 평창올림픽에 출전하는 김하늘(평촌중)은 프리스케이팅 111.95, 총점 173.10점으로 개인 최고점을 경신하며 6위에 올랐다.

박소연(단국대)은 총점 159.48점으로 11위에 그쳤다.

종합 1위 자리는 214.21점을 받은 일본 사카모토 가오리가 차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