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데일리메일]BH“평창올림픽➘평양올림픽 딱지 이해할 수 없다”

[데일리메일=김진의 기자]청와대는 23"평창 올림픽은 평화 올림픽"이라며 "여기에 '평양 올림픽'이라는 낡은 딱지를 붙이는 것을 이해할 수 없다"고 밝혔다. 보수 야당을 중심으로 제기되고 있는 '평창 올림픽=평양 올림픽'이라는 이념공세에 맞불을 놓은 것으로 해석된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춘추관 브리핑에서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에 북한 선수단이 참가했고, 북한 응원단도 왔으며, 북한 고위급 대표단이 경기를 참관했지만 그 누구도 '평양 아시안게임'이라고 부르지 않았다"며 이렇게 밝혔다.

박 대변인은 "대한민국 평창은 세 번의 도전 끝에 동계올림픽 개최지가 됐다. 1988년 서울 올림픽 이후 30년 만의 경사"라며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세계인의 축제인 올림픽 성공을 바라마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동계 올림픽을 준비해 온 강원도민, 평창·강릉 주민, 2만여 자원봉사자, 그리고 선수단의 노고는 특별히 치하 받아야 마땅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불과 한 달 전까지만 해도 한반도에는 일촉즉발의 긴장이 감돌았다""올림픽 성공은 고사하고 제대로 개최할 수 있을까 하는 우려도 높았다"고 언급했다.

박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의 대화를 통한 한반도 위기 해소 노력은 북한의 올림픽 참가로 이어졌다""평창 올림픽은 한반도 평화를 넘어 동북아, 그리고 세계 평화를 앞당길 마중물이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박 대변인은 "국가 또는 지방자치단체가 대화를 통해 남북 화해와 한반도 평화 증진에 노력해야 한다, 국가 또는 지방자치단체는 남북 단일팀 구성 등에 합의가 이뤄지면 행정적·재정적 지원을 할 수 있다"2011년 여야가 합의 처리한 평창올림픽특별법의 요지를 언급했다.

박 대변인은 또 "동계올림픽이 세계 유일의 분단국인 대한민국의 평창에서 개최될 경우 동북아 평화와 인류 공동번영에 크게 기여함과 동시에, 국제올림픽위원회가 지향하는 세계평화와 화합이라는 올림픽정신 구현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는 2010년 여야가 합의 처리한 평창유치결의안 내용도 소개했다.

박 대변인은 "이제라도 그 때 그 정신으로 돌아와야 한다. 동계올림픽 개최국으로서 참가하는 손님들을 따뜻하게 맞이하고 모두가 즐겁게 즐길 수 있도록 준비하자""품격있는 주인으로서 손님들을 당당하게 맞이하자"고 제안했다.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에 너와 내가 따로 있을 수 없으며, 국민 모두가 힘을 모아야 한다""평창 올림픽 성공의 바람이 차이와 차별을 넘어 평화 올림픽으로 가도록 마음과 지혜를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위원인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 반대 서한을 보낸 것과의 연관성을 묻는 질문에 "관계 없다"고 말했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의 입장문에 이어 평창올림픽과 관련한 입장이 거듭되는 것에 대해선 "평창올림픽이 성공하고 남북관계 개선-한반도 평화-동북아 평화-세계평화 ,나아가 인류평화에 기여하는 평화·화합·치유의 올림픽이 돼야 한다는 절박한 과제를 앞두고 있어 국민 화합과 단합을 호소하는 메시지를 말씀드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굳이 이번 올림픽이 아니더라도 이 때쯤 되면 정부가 여러 형태로 메시지를 발신한 것은 정해진 매뉴얼 같은 것"이라고 덧붙였다.

'2030 젊은 층의 비판적 여론과 야당의 공세는 구분해서 대응하겠다는 것인가'라는 질문에 이 핵심관계자는 "특별히 구분해서 대응하는 게 아니다""비판이 있다면 겸허히 수용하지만, 그러나 올림픽의 본질이 유지되고 성공되도록 국민께 호소드리는 건 정부가 해야할 일이기 때문에 하는 것이다. 구체적 사안에 대해서 대응하는 논평은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