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

[데일리메일]“제천 소방관 처벌하지 말라”➦청와대 국민청원 2만명 넘어

[데일리메일=김재범 기자]20일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 따르면 지난 14일부터 이날까지 총 70여건의 제천 소방공무원 처벌 반대 청원이 올라왔다.

가장 많은 동의를 얻은 청원은 지난 17일 게시된 '제천화재관련 소방공무원 사법처리반대'라는 제목의 글이다. 이날 오후 350분 기준 총 21197명이 해당 청원글에 동참했다.

청원자는 이 글에서 "충북경찰청에서 소방기관을 압수수색하고 있다""수사는 위법행위를 가리기 위한 것이니 결과에 따라서 업무상과실치사나 직무유기로 처벌을 받을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청원자는 "지금 이 순간에도 전국 44000여명의 소방공무원들은 화재를 진압하고, 인명구조 활동을 하고, 응급처치를 하고 있다""소방공무원 덕분에 목숨을 구한 생명의 수는 적절치 못한 현장대응으로 희생된 수와는 비교조차 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청원자는 또 "소방공무원의 현장대응을 탓하며 사법적으로 처벌하는 선례가 생기면 소방관들은 현장대응을 할 때마다 사법처리를 받을 수 있다는 두려움에 떨게 될 것"이라고도 목소리를 높였다.

마지막으로 청원자는 "소방청은 이미 자체적 조사를 통해 충북소방본부장 등 4명의 간부를 직위해제 했다"면서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임무를 수행하는 소방공무원들을 향한 경찰 수사를 중단하고 사법처리하지 않도록 해달라"고 글을 끝맺었다.

한편 충북지방경찰청 수사본부는 지난 12일 제천소방서 소속 소방관 6명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 조사했다. 3일 뒤인 15일에는 충북소방본부와 제천소방서상황실 등을 전격 압수 수색했다.

경찰은 다음 주 제천소방서장 등 현장 지휘관들을 소환해 제천 화재가 29명이나 숨지는 참사로 번진 데 대해 책임을 물을 수 있을지 조사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