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데일리메일]文대통령“MB ‘盧죽음·정치보복 거론’ 분노폭발➜‘두번 죽인다’”

[데일리메일=김진의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이명박 전 대통령이 새 정부의 적폐청산을 위한 검찰 수사에 대해 '노무현 대통령의 죽음에 대한 정치보복이라고 보고 있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 "분노의 마음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이 전 대통령이 노 전 대통령의 죽음을 직접 거론하며 정치보복을 운운했다"며 이렇게 말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인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또 "이 전 대통령이 마치 청와대가 정치보복을 위해 검찰을 움직이는 것처럼 표현한 것에 대해 이는 우리 정부에 대한 모욕이며 대한민국 대통령을 역임하신 분으로서 말해선 안 될 사법질서에 대한 부정이고 정치금도를 벗어나는 일"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의 이같은 언급은 이 전 대통령의 주장을 강도 높게 정면 반박한 것이어서 향후 이 전 대통령측의 대응이 주목된다.

문 대통령의 이같은 입장 표명은 이날 오전 참모들과 티타임에서 결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참모들 차원에서 어제(17) 즉각 말씀드리는 것보다 여러 가지 상황들을 정리하는 게 맞는 게 아닌가 해서 당장 (청와대) 입장을 노코멘트라고 했지만 밤에 정리해 아침 회의를 통해 대통령의 입장을 말하게 된 것"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 전 대통령이 노 전 대통령의 죽음에 대해 거론한 데 대해 문 대통령이 특별히 더 분노한 것이냐'는 물음에 "개인적인 상당한 분노와 불쾌 등 그런 게 다 포함됐을 텐데, 문장을 읽어보면 알겠지만 '(이 전 대통령이) 해선 안 될 금도를 넘었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분노한 포인트가 노 전 대통령의 죽음에 대한 언급이냐, 정치보복이냐'는 거듭된 질문에 "개인적으로야 노 전 대통령의 죽음에 대한 언급에 상당한 불쾌감이 있었을 수 있지만 대통령의 발언은 그것을 넘어서는 더 큰 의미가 있을 것"이라며 "사법질서 부정 등의 말은 대통령이 할 수 있는 말"이라고 밝혔다. 그는 "대통령의 분노는 국가의 근간을 흔드는 것에 대해 연관이 있다고 봐주면 될 것 같다"고 했다.

이 관계자는 '검찰 수사에 영향을 미칠 작용도 고려했느냐'는 질문에 "(대통령) 말씀 중에 마치 청와대가 검찰에 개입하는 것 같은 그러한 표현이 우리 정부에 대한 모욕이라고 말했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청와대나 대통령이 검찰수사에 어떤 가이드라인을 제시하지 말라고 하는 게 국민의 명령이 아니겠느냐. 새로운 국민의 나라를 만들라고 한 정부가 그런 가이드라인이나 지침을 주기 위해 꼼수를 쓰지 않는다"고 부연했다.

그는 '문 대통령의 입장표명에 참모들의 반대 의견은 없었느냐'는 물음에 "말씀이 센 것이냐. 이 전 대통령의 말을 듣는 입장에서 그 말씀은 센 게 아니냐"라고 반대 의견이 없었다는 점을 우회적으로 내비쳤다. 그는 "격한 반응이라 생각하지 않는다"고도 했다.

이 관계자는 이 전 대통령측의 추가 입장 발표 가능성에 대해 "고려를 안 했겠겠느냐. 정부가 그런 파급을 고려해 모든 것을 다 인내할 순 없다. 특히 지금 이 정부는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라는 국민의 명령에 의해 탄생했고 국민의 명령을 시행하는 중인데 오히려 지금 대통령과 정부의 입장이 나가는 파급력보다 해선 안 될 말하는 파급력이 대한민국 역사와 정의, 민주주의에 미칠 파급력이 훨씬 강한 것 아니냐"라고 말했다.

이어 "이것은 당연히 국가혁신이라는 일들을 해나감에 있어 빨리 이런 것들이 정리되고 해야 한다면 때로는 입장을 정확히 말씀드리는 게 오히려 혼란을 줄일 수 있는 길이란 측면도 있다"고 주장했다.

이 관계자는 '국민통합' 측면에서의 우려와 관련해 "MB(이 전 대통령)가 말한 말을 듣는 것도 우리 국민이다. 국민통합은 무조건적인 인내만을 의미하지 않는다. 오히려 국민통합을 가장 빠르게 효율적으로 이뤄낼 수 있는 것은 인내하면서도 때가 되면 할 말을 정확히 할 수 있는 게 빠른 길"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국민 편가름이 더 심해질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그렇지 않다. 오히려 저희는 이 전 대통령의 발언이 국민 편가름을 심하게 할 수 있다 생각한다"면서 "그런 사안들이 여러 건 있었음에도 정부를 책임지고 있는 책임감으로 인내해 왔지만 금도를 넘어선 데 대해 우리가 계속 인내하고 있다는 건 무책임한 거 아니냐"라고 말했다.

그는 '이 전 대통령이 보수 결집을 노렸다면 대통령의 반응으로 또 다른 결집이 이뤄지는 게 아니냐'는 물음엔 "그런 정치적 계산을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적폐청산을 언제까지 할 것이냐'는 질문엔 "역사의 정의와 민주주의 가치를 세우는 일이 언제까지 목표를 정해 할 수 있는 일은 아니지 않느냐""언제까지 할 것이냐는 것에 대해선 그렇게 단정적으로 딱 부러지게 답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라 생각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