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

[데일리메일]밴쿠버 회의 참가 20개국“남북 대화지지”➞북핵해결위해 추가 외교행동 고려

[데일리메일=이준혁 기자]캐나다 밴쿠버에서 열린 외교장관회의에서 20개국 외교장관은 16(현지시간) 발표한 공동 성명에서 남북한 대화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북한 핵·미사일 프로그램을 논의하기 위해 열린 이번 회의에서 외교장관들은 "지속적인 긴장 완화를 위한 남북 간 대화를 지지한다"는 공동 성명을 채택했다고 로이터 등이 보도했다.

한국, 미국, 일본, 캐나다 등 20개국 외교장관은 16일 밴쿠버 컨벤션센터에서 발표한 공동성명에서 북한이 핵 프로그램을 중단하도록 추가적인 제제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남북 간 대화가 지속적인 긴장 완화로 이어질 것이라는 희망을 갖고 있으며 남북 대화 진전을 지지할 것을 맹세한다"라고 밝혔다. 외교장관들은 "북핵 문제 해결에 있어서 외교적 해법 마련은 필수적이라는 사실에 동의했다"라며 "(기존의) 유엔 결의를 넘어서는 일방적 제재와 추가적인 외교행동을 고려하기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이번 회담은 미국과 캐나다 공동 주최로 개최됐으며, 한국전쟁 당시 유엔 참전국을 중심으로 한국, 일본 등 20개국이 참석했다. 당초에는 21개국 외교장관이 참석할 예정이었으나 남아공이 불참하면서 20개국이 됐다. 중국과 러시아는 초청에서 제외됐다.

회의에 참석한 강경화 외교장관은 최근 재개된 남북대화에 대해 "남북 관계의 회복을 위한 첫 단계"라고 평가하며 "긴장 완화와 문제의 평화적 해결로 이어질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북한이 현재의 (·미사일 개발 등 도발을 지속하는) 길을 계속 가는 한 대북 제재는 유지될 것"이라는 입장을 명확히 하며, 북한의 (핵미사일 관련) 정책을 바꾸게 하기 위해 연대할 것을 호소했다.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은 이날 회의에서 최근 북한이 유엔 안보리 제재를 피해 공해상에서 석유 정제품 등을 밀수하고 있는 것과 관련, 이를 방지하기 위해 각국이 연대를 강화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또 북한의 핵 보유는 인정할 수 없다는 입장을 거듭 밝히며, 핵 위협은 세계의 과제라는 인식을 표명했다.

고노 다로(河野太郎) 일본 외무상은 남북대화에 대해 "북한이 핵·미사일 프로그램을 지속하기 위한 시간벌기 의도"라며 대북 압력 정책을 지속할 것을 호소했다. 이어 "북한이 핵·미사일 계획을 끈질기게 추구하고 있는 사실을 외면해서는 안 된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북한의 '미소 외교'에 눈을 빼앗겨서는 안 된다"라며 한반도의 "완전하고도 검증 가능하고 불가역적인 비핵화"를 위한 국제사회의 결속을 촉구했다.

일본 언론은 지난 9일 열린 남북 고위급 회담에서 북한 측이 미소를 지으며 등장해 회담에서도 여유롭고 온화한 태도를 보인 것에 대해 '미소 전술'이라고 지적하며, "이러한 미소전술에는 남북관계를 국제사회의 대북 포위망의 돌파구로 삼으려는 의도가 엿보인다"고 비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