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메일]현송월 ‘평창동계올림픽’北 모란봉악단장 내정

[데일리메일=하유미 기자]북한판 걸그룹 모란봉악단의 단장 현송월이 북한 예술단의 평창 동계올림픽 파견 문제를 논의할 남북 실무접촉에 북측 대표단 일원으로 나온다. 남북은 15일 오전 10시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평창올림픽 북한 예술단 파견을 위한 실무접촉을 갖는다.

남측은 이우성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예술정책실장(수석대표) 4, 북측은 권혁봉 문화성 예술공연운영국장(단장) 4명이 대표로 나선다. 14일 북측 통지로 당초 북측 대표였던 윤범주 관현악단 지휘자가 안정호 예술단 무대감독으로 바뀌었다고 통일부가 전했다.

이번 실무접촉에서는 평창에 올 북한 예술단 규모, 방남 경로, 공연 장소, 일정 등이 논의될 전망이다. 9일 남북 고위급 회담에서 양측 의견이 접근한 합동공연 문제도 재론될 듯하다.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아껴 북한 국보(國寶)로 통하는 모란봉악단의 올림픽 기간 방남은 확실해 보인다. 단장인 현송월이 접촉 대표단 명단에 포함돼서다. 정성장 세종연구소 통일전략연구실장은 한국 국민에게 거부감을 주지 않으려면 군인 신분인 모란봉악단의 복장과 공연 방식내용의 세부 사항까지 긴밀히 조율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현송월의 접촉단 포함 사실 자체도 관심사다. 성악 가수 출신인 현송월은 지난해 하반기 악단을 이끌고 지방을 돌며 김정은 체제 결속에 상당히 기여했다는 평가를 들은 인물이다. 같은 해 10월 당 중앙위 제72차 전원회의에서 당 중앙위 후보위원으로 선출돼 정치적 위상이 급등했다. 201512월엔 악단을 이끌고 중국 베이징을 방문했다 공연 직전 철수한 적도 있다. 일각에선 김정은 위원장의 옛 애인이란 소문도 나오나, 정성장 실장은 옛 애인이었다면 김정은 부인 리설주가 현송월이 계속 중책을 맡으면서 남북예술교류의 전면에까지 나서도록 방관할 리 만무하다고 반박했다.

현재 북한은 선수단과 응원단 등 나머지 대표단 참가와 관련한 실무회담 날짜 통지는 추후에 하겠다며 미룬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