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데일리메일]가상화폐 투자자, 문빠?➬‘제2 바다이야기’규제 반대. 청와대 국민청원홈페이지 장악

[데일리메일=이시앙 기자]정부의 가상화폐(암호화폐) 시장 옥죄기에 투자자들이 반발하면서 최흥식 금융감독원장 해임을 요구하는 극단적인 내용을 담은 청원까지 나오면서 제 2의 바다이야기로 전개되고 있다.

특히 청와대 국민청원홈페이지는 이 때문에 주요 포털 실검 상위권에 등극했으며 이에 대한 갑론을박 역시 뜨거워지자 문재인 대통령을 지지하는 소위문빠들이라는 말도 나오고 있는 실정이다.

이러한 가운데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까지 추진하겠다는 법무부 입장에 대해 청와대는 정부 공식 방침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암호화폐 투자자는 문재인 대통령을 만든 핵심지지층인 국민들입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에 11일 오후 230분 현재 14565명이 참여했다.

청와대 국민청원홈페이지에 올라온 이 같은 청원은 지난 9일부터 시작됐다. 11일 오전 9시께는 7681명이 참여했지만 불과 5시간 만에 참여 인원이 배로 늘어났다. 이 같은 추세면 기한 내에 20만명의 동의를 얻는 것도 가능할 전망이다.

청와대는 국민청원이 30일 이내에 20만 명의 동의를 얻으면 이에 대한 공식 답변을 내놓아야 한다.

청와대 국민청원홈페이지를 찾은 청원자는 청원 개요에서 "암호화폐 투자자들이 투기꾼으로 매도당하고 있다""300만 투자 인구 대부분은 대통령을 지지하는 젊은층이며 투기꾼이 아니라 국민"이라고 주장했다.

또 최 금감원장과 최종구 금융위원장의 블록체인과 비트코인에 전문성이 부족하다며 최 금감원장 해임을 요구했다.

청원자는 "지금 정부 암호화폐 정책을 보면 기회는 불평등하고 과정은 불공정하며 결과는 정의롭지 않다""사람인 투자자는 이 정책에서 가장 마지막"이라고 덧붙였다.

청와대 국민청원홈페이지를 접한 누리꾼들은 문재인 지지층 아닌 듯 싶네요” “한탕주의자들로 보이는데” “투기지, 투기기 아니라고 주장하는 게 더 이상하다” “급하겠지...원래 투기꾼들에겐 목숨이 왔다갔다하는 정책일테니...그래도 미래를 위해 폐쇄해야 한다고 생각 한다” “비트코인이랑 민주주의랑 무슨 상관? 최순실이 이건 민주주의 특검이 아닙니다 라고 한 말이랑 똑같은 상황” “투기금 날아가게 생겼으니 집단 청원? 이게나라인가요?” 등 비판적 의견글을 개진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