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데일리메일]文대통령“남북정상회담門 언제든지 개방되어있다”

[데일리메일=김진의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오전 10시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유약하지 않은 정상회담이 이뤄지기 위한 전제조건은 무엇이냐'라는 질문에 "남북 정상회담을 할 수 있는 여건이 조성돼야 하고 성과가 담보돼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남북 관계 개선과 함께 북핵 문제 해결도 이뤄내야 한다. 이 두 가지가 따로 갈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라며 "북핵문제가 해결돼야 남북 관계가 개선되고 또 남북관계 개선되면 북핵 문제 해결에 도움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제사회는 강도 높은 북한에 대한 제재와 압박을 가했다. 이는 북한을 대화로 이끌어내기 위한 것이었다"면서 "지금은 첫 시작이다. 오로지 대화만이 해법이라고 말할 수 없다. 성의를 다해 대화해 남북관계 개선과 북핵문제 해결에 노력하나 북한이 다시 도발하고 북핵문제 해결에 성의를 보이지 않으면 국제 사회는 계속해서 강도 높은 제재와 압박을 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도 두 가지 모두 구사하는 대북정책 펼치지 않을 수 없다"면서 "남북 관계 개선과 북핵해결을 위한 정상회담을 위한, 어떤 만남도 열어두고 있다. 그러나 회담을 위한 회담이 목표일 수 없다"고 단언했다.

그러면서 "정상회담을 할 수 있는 여건이 조성돼야하고 어느 정도 성과가 담보가 돼야한다"면서 "그런 여건이 갖춰지고 전망이 서면 언제든지 정상회담에 응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또 문 대통령은 안보에 대해 "미국과 아무런 이견이 없다"고 강조하며 "미국도 남북 대화에 전폭 지지하면서 이것이 북핵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는 뜻을 표명했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