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

[데일리메일]백악관“北 평창올림픽 참가➪미국 참가 영향없다”

[데일리메일=이준혁 기자]미국 백악관은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가 미국 대표단의 참가에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밝혔다. 또 미국의 최우선 과제는 한반도 비핵화라고 재확인했다.

백악관이 9(현지시간) 홈페이지(https://www.whitehouse.gov)에 공개한 정례브리핑 문답록에 따르면, 세라 허키비 샌더스 대변인은 "북한의 올림픽 참가가 미국 참가에 영향을 미치는가'란 질문에 "아니다"라고 답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북한의 참가가 미국의 올림픽 참가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면서 "북한 정권에게 올림픽 참가가 비핵화를 통해 국제고립 종식의 가치를 알게 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이런 노선으로 계속 나갈 수 있기를 희망한다(We hope that we can continue to move forward on that front)"라고 덧붙였다.

그는 "분명한 다음 단계는 한반도 비핵화가 우리의 최우선 사항이며 우리가 보기를 원하는 것"이라면서 " 우리는 (남북)대화에 관해 동맹인 한국과 매우 긴밀히 접촉하고 있다"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과 지난 주말 이후 또 대화를 나눴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면서도 "한미 양국 행정부 관계자들이 (남북대화와 관련해) 접촉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의 장녀인 이방카와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고문 부부가 미국 올림픽 대표단 명단에 포함되느냐는 질문엔 "추후 명단이 발표될 것"이라고만 답했다.

앞서 로이터통신은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대변인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곧 미국 대표단이 평창 동계올림픽 출전 사실을 공표할 것이라고 전했다. NSC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이 고위급 미국 대표단을 평창올림픽에 보내기로 했으며 북한의 올림픽 참가는 비핵화를 통해 국제적인 고립을 끝내는 것의 가치를 확인하는 기회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