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데일리메일]‘낚시계의 방탄’ 이하늘,‘불타는 청춘’대마도號➭이연수를 오연수 착각 해프닝

[데일리메일=정미정 기자]9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 이하늘은 새 친구로 합류해 대마도를 찾아 김국진 강문영 이연수 구본승과 만났다. 청춘들보다 2시간 일찍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에 도착해 일찍 오라고 해서 일찍 왔다고 악동 포스를 드러냈다.

이하늘은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오랜만에 인사드린다. 아 뭔가 어색하다라고 인사를 했지만 부산항터미널에서는 인기 만점 그 자체였다. 많은 시민들이 그를 알아보고 반가워했다. 이하늘은 낚시 방송을 하면서 낚시하시는 분들에게 많은 응원 메시지를 받고 있다고 설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자막에는 이하늘을 낚시계의 방탄으로 소개했다. 그는 한 시민과의 인터뷰에서 바다낚시는 15년 이상 했다. 음악이 안 될 때 낚시를 했다. 살면서 슬럼프 때 낚시를 많이 했다고 털어놨다.

이하늘은 대마도를 자주 찾은 만큼 지리를 꿰뚫고 있었다. 그는 낚시 시즌이 12월부터 3, 4월까지 인데 이 시즌을 1년 동안 기다린다. 대마도에서 40~50일 정도 머문다. 그만큼 일이 없었다는 뜻이다라고 전했다.

이하늘은 대마도 가이드를 자처할 만큼 대마도의 이 곳 저 곳을 알고 있었다. 머물 곳을 정하기 위해 대마도 북단 히타카츠에서 이즈하라로 이동을 했다. 차를 타고 이동하는 동안 내비 없이 길을 막힘없이 알려주며 맛집까지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안면인식장애 때문에 웃픈 일도 벌어졌다. 이연수를 보자마자 오연수로 착각해 손지창 형님의 아내 분이냐며 물의를 일으켰고, “나오자마자 사과해야하냐며 바로 무릎을 꿇고 사과해 사과의 아이콘다운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와 관련 이하늘은 안면인식 장애라고들 하지 않냐. 저는 그것보다 심한 수준이다라고 털어놓으며 이연수에게 다시 한 번 사과의 말을 건넸다. 그리고 자신의 옆자리에 앉은 사람이 강문영이라는 사실에 깜짝 놀라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하늘은 그렇게 강문영과 이연수 사이에서 어쩔 바를 모르며 이동을 했고 숨을 못 쉬겠다”, “가시방석이다라며 속내를 꺼내면서도 이들을 알뜰살뜰 챙기는 모습을 보였다.

이들은 제작진으로부터 대마도 답사팀으로 지정된 사실을 통보받은 후 당장 머무를 숙소를 찾아야 했다. 이연수는 차로 이동을 하며 마음에 드는 숙소를 찾았고, 예약을 했다. 그러나 그 숙소는 이미 도시어부에서 촬영을 했던 곳. 때문에 불타는 청춘의 자존심과 방송 상도덕이 맞물려 다른 숙소를 찾기로 결정을 했다.

그러나 이미 해는 지고 칠흑 같은 어둠이 찾아 온 상황. 빨리 숙소를 찾아야 했다. 무엇보다 답사팀 5명 모두 지쳐가고 있었다. 그 순간 이하늘의 역할이 빛이 났다. 앞서 걱정하지 마라. 먹여드리고 재워드리고 하는 것은 이 동네에서 할 수 있다고 말한 만큼 지인 찬스를 이용해 쉽사리 숙소를 구했고 청춘들로부터 대마도 유지 아니냐는 평을 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