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메일]평창동계올림픽 ‘제2 리설주 온다’➭대표단·선수단·응원단 외 예술단·참관

[데일리메일=하유미 기자]북한이 9일 열린 고위급회담 전체회의에서 평창동계올림픽에 대규모 대표단 파견 의향을 표명함에 따라 사상 최대규모의 방문단이 남쪽을 찾을지 주목된다.

북측은 이날 회담 기조발언에서 고위급 대표단과 민족올림픽위원회 대표단, 선수단은 물론 응원단, 예술단, 참관단, 태권도 시범단, 기자단 등을 파견할 의향을 보이면서 우리측의 입장을 물은 것으로 전해졌다.

과거 남쪽에서 열리는 국제대회에 북한이 선수단과 응원단을 보낸 적은 있지만, 예술단이나 참관단, 태권도 시범단 등을 보낸 적은 없다는 점에서 북측의 이런 입장이 남북 조율을 거쳐 최종 확정될 경우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한 북측 방문단은 역대 최대 규모가 될 가능성이 크다.

우선 2002년 부산에서 열린 하계아시안게임에 북한은 선수단 362, 응원단 288명 등 총 650명을 보냈다. 1년 뒤인 2003년 열린 대구 하계유니버시아드에는 선수단 221, 응원단 306명 등 527명을 파견했다.

2014년 인천에서 열린 아시안게임에는 선수단 273명을 보냈고 기대 이상의 성적을 거두자 황병서 당시 군 총정치국장과 최룡해 당 부위원장, 지금은 고인이 된 김양건 당 통일전선부장으로 구성된 고위급 대표단을 파견했다.

단일 종목의 국제대회였던 2005년 인천 아시아육상선수권대회에는 북한이 선수단 20명과 응원단 124명 등 총 144명을 파견했다. 특히 이 대회 응원단에는 지금은 북한의 퍼스트레이디가 된 리설주가 포함되기도 했다.

일단 이번 평창 올림픽은 동계스포츠 종목 선수들이 참가해 겨루는 동계올림픽이어서 선수단의 규모는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장웅 북한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은 8(현지시간) IOC와 협의차 스위스에 도착한 뒤 평창에 보낼 선수단 규모를 묻는 말에 "IOC에 물어보라. IOC에서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이 참가 신청 기한이 지나 무효가 된 피겨 스케이트 페어 외에 추가로 선수들을 보낸다고 하더라도 그 규모는 상징적인 수준에 그칠 것이라는 게 대체적인 관측이다.

또 동계스포츠 종목의 특성상 실내에서 치러지는 아이스하키나 쇼트트랙, 스피드 스케이트 등을 제외하고는 응원을 하기 어렵다는 점을 고려하면 응원단도 큰 규모로 꾸리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오히려 관심을 끄는 것은 예술단과 참관단 등이다.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집권 이후 '북한판 걸그룹'이라는 평판을 쌓고 있는 모란봉악단의 방남 가능성이 거론되는 가운데 이 악단과 최근 지방순회공연을 함께했던 왕재산악단, 공훈국가합창단이 함께 올 수도 있다. 그러면 이 숫자만도 100명을 훨씬 넘을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다 그동안 한 번도 없었던 '참관단'도 관심이다.

회담대표로 고위급회담에 참가하고 있는 천해성 통일부 차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그런 표현을 썼고 남북 간 용어의 차이나 이해가 다를 수 있어서 오후에 대표 접촉 과정으로 확인을 할 것"이라며 "어떤 범위라든지 어떤 분들 참여를 생각하는지 확인해보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고위급 대표단이 따로 있는 상황에서 내려오는 참관단은 그 규모가 작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 작년 6월 무주를 찾았던 국제태권도연맹(ITF)의 시범단은 총 36명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