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데일리메일]‘이건희.이재용 오너없는’삼성전자➳‘반도체의 힘’사상 첫 영업익 50조 시대 개막

[데일리메일=이시앙 기자]이건희 삼성전자회장 병상속,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속등 오너가 없는 삼성전자는 20174분기 연결기준 매출 66조원, 영업이익 151000억원의 잠정 실적을 9일 발표했다.

4분기 매출은 전분기 대비 6.37%, 전년동기 대비 23.76%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전분기 대비 3.92%, 전년동기 대비 63.77% 증가했다.

이로써 연간 기준으로는 매출 2396000억원, 영업이익 536000억원의 실적이 예상된다. 그동안 신기록이었던 2013년보다 매출도 영업이익도 더 늘어난 사상 최대 규모다.

연간 매출은 전년 대비 18.69%, 연간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83.31% 각각 증가했다.

이로써 연간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2013년 이후 최대 실적을 갱신했다.

삼성전자는 연간 매출이 20132286900억원 이후 200조원 턱걸이를 겨우 유지하던 상황을 돌파하는데 성공했다. 영업이익도 2013367900억원 이후 최대 실적을 보였다.

이번 잠정 실적은 한국채택 국제회계기준(IFRS)에 의거해 삼성전자가 추정한 결과다.

올해에도 삼성전자의 반도체 시장 전망은 밝다. 시장의 우려와 달리 반도체는 공급 부족 현상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른 가격 상승이 상당 기간 지속될 전망이다.

김운호, 신우철 IBK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보고서를 통해 "현 시점에서 반도체 수급에 미치 수 있는 가장 큰 변수는 삼성전자의 DRAM 투자인 것으로 판단한다""삼성전자의 DRAM 투자에 따른 시장 공급량 교란은 없을 전망"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