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데일리메일]이진숙 대전 MBC 사장, 사의 표명

[데일리메일=정미정 기자]문화방송은 8이진숙 대전MBC 사장이 오는 9일 사퇴하겠다는 의사를 전했다고 밝혔다. 이 사장은 문화방송에서 지난 9년 간 이명박·박근혜 정권 방송장악에 관여한 대표적 인물로 꼽힌다. 그는 워싱턴 지사장, 기획홍보본부장, 보도본부장 등을 지낸 뒤 20152월 대전문화방송 사장으로 취임했다.

그는 기획홍보본부장이던 지난 201210월 최필립 전 정수장학회 이사장과 만나 정수장학회의 문화방송 지분 매각을 논의하며 당시 박근혜 대선 후보에게 도움을 주려 한 정황이 <한겨레>보도로 드러나 파문이 일었다.

이 사장은 또 약 3년 간 대전문화방송 사장으로 근무하며 보도 공정성을 훼손했다는 지적을 받았다. 지난해 6월 발간된 대전문화방송 민주방송실천위원회 보고서(20152017)를 보면, 그는 사장 부임 뒤 촛불집회 왜곡·축소 보도지역성과 관련 없는 중동 보도로 방송 사유화등의 당사자로 지목됐다. 또 그는 대전문화방송 소속 언론인 두명에게 부당징계를 하기도 했다.

이 사장의 사의표명을 두고 전국언론노조 문화방송 본부 대전지부(노조)는 성명을 내어 이 사장 퇴출은 대전 문화방송 재건의 시작이라며 환영했다. 노조는 또 공정방송 쟁취 신념 하나로 견디고 버텨낸 땀과 눈물이 이끌어낸 결과라며 “(이 사장은)언론인의 명예를 더 이상 더럽히지 말고, 국민에게 사죄하고 준엄한 법의 심판을 받으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