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데일리메일]내일 오전10시 남북 고위급회담➩평창동계올림픽 참가 집중

[데일리메일=이철규 기자]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8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출근길에서 기자들과 만나 "기본적으로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 참가 관련 논의에 집중하겠다"", 남북관계 개선 논의 과정에서 이산가족 문제나 군사적 긴장 완화 문제를 포함해서 함께 논의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회담 준비 과정에 대해 "다행히 회담 대표단(구성)이 잘 마무리됐다""주말에 대표단이 모여서 계속 회담 대책 협의를 했다"고 전했다.

이어 "워낙 중요한 시기에 열리는 회담이고 국민이나 국제사회의 관심이 많은 만큼 성실히 잘 준비해서 회담에 임하겠다""회담이 이번 만으로 끝나지 않도록 잘 준비해서 하겠다"고 덧붙였다.

조 장관은 북측 수석대표로 나서는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에 대해 평가를 해달라는 질문에 "만나봐야 알겠지만 처음 만나는지, 아니면 국방장관 회담이나 다른 계기에 봤는지 정확히는 기억을 하지 못 한다""회담 스타일이나 그런 면도 중요하지만 (회담의) 여러 상황을 고려하고 잘 준비해서 하겠다"고 즉답을 피했다.

남북 고위급 회담에 통일부 장·차관이 동시에 투입되는 것에는 "앞으로 (북측과) 실무 협의 등을 계속해야 할 것"이라며 "그런 것을 계속 원만하게 해나가기 위해 이렇게 진용을 고려했다"고 말했다.

장웅 북한 IOC(국제올림픽위원회) 위원이 북한의 피겨 페어종목 참가를 시사한 것에 대해선 "구체적인 사안에 대해 하나하나 말씀드리긴 어렵다""북측의 입장 들어보고 최대한 북측이 참가하는 맞게 준비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