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데일리메일]北통신“쌍방,민족공조 지향 노력➱남북관계개선 결실”

[데일리메일=이철규 기자]북한 중앙통신은 7'민족적 화해와 통일을 위한 분위기를 조성하는 것은 북남관계 개선의 필수적 요구'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지난 시기 북남관계의 전 과정은 어느 일방의 노력만으로는 절대로 이룩할 수 없으며 쌍방이 민족공조를 지향하여 노력할 때에만 관계개선에서 결실을 가져올 수 있다는 것을 실증해 주었다"고 주장했다.

통신은 "동결 상태에 있는 북남관계 개선의 국면을 열어나가기 위한 근본 전제는 민족적 화해와 통일을 위한 분위기를 적극 조성하는 것"이라며 "북남관계 개선 의지는 말로써가 아니라 민족의 화해와 단합을 도모하고 자주통일을 위한 실천 행동으로 안받침(뒷받침)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관계개선을 운운하면서도 부당한 구실과 법적, 제도적 장치들을 내세워 각계각층 인민들의 접촉과 내왕(왕래)을 가로막고 연북 통일 기운을 억누르는 것은 결국 북남관계 개선을 반대하는 것이며 내외 여론을 오도하기 위한 기만술책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조선중앙통신은 같은 날 '조선민족끼리 이룩하여야 할 북남관계 개선'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도 "사대주의와 외세 의존 사상은 민족을 비굴하고 무기력하게 만드는 독소"라며 "북남관계의 주인은 외세가 아니라 바로 조선 사람들"이라고 강조했다.

대남 선전용 매체 '우리 민족끼리'도 이날 '문제 해결은 평화적 환경을 마련하는 것으로부터'라는 제목의 글에서 "남조선에서 해마다 그칠 사이 없이 벌어지는 형형색색의 북침전쟁 연습들은 조선반도(한반도)의 긴장을 격화시키고 민족의 머리 위에 핵전쟁의 위험을 몰아오는 주된 화근"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