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데일리메일]하리수, 전 남편 미키정과 이혼 심경 재조명➭“"자궁이식까지 고민”

[데일리메일=정미정 기자]하리수는 지난해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하며 이혼 후 처음으로 방송에서 심경을 전한 가운데 무술년 새해초부터 다시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6월 미키정과 결혼 10년 만에 협의 이혼한 하리수는 이혼한 진짜 이유에 대해 서로에게 서운함과 미안함이 쌓였다고 이야기했다.

또한 하리수는 저희가 안 좋게 헤어진 줄 오해하시는 분들이 많더라. 저희는 살면서 이혼할 줄 몰랐을 정도로 너무 사이가 좋았다. 지난 세월 나의 안식처가 되었던 유일한 사람이라며 하지만 미키정이 사업을 하게 되면서 일주일에 한 번, 한 달에 한 번 보게 되면서 서운함이 쌓였고, 남편은 미안함이 쌓였다고 말했다.

그는 저를 사랑한다는 이유만으로 세상의 온갖 입에 담을 수 없는 악플을 받았던 사람이라며 아무리 시부모님이 인정한 결혼이지만, 그 사람에게 아이가 있으면 좋지 않겠느냐고 말하며 울컥했다.

이어 하리수는 저를 성전환수술 시켜준 선생님에게 자궁 이식 수술 제안을 받았다. 여성에서 남성으로 성전환 수술을 하는 사람들에게서 나온 자궁을 이식받지 않겠느냐고 하셔서 진지하게 고민했다. 수술을 하면 1~2년은 입원해서 누워있어야 했는데 현실적으로 어려웠다. 지금도 끝까지 그렇게 해주지 못해 미안한 마음이라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