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메일]손흥민,‘황금 개띠 해’ 첫골➲러시아 월드컵 청신호

[데일리메일=하유미 기자]손흥민은 5(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웨스트 햄 유나이티드와의 2017-18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1라운드에서 동점골을 기록, 1-1 무승부를 이끌었다.

이날 왼쪽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0-1로 뒤지고 있던 후반 39분 강력한 오른발 중거리 슈팅으로 동점골을 터뜨렸다.

손흥민은 올해 첫 골 맛을 봤지만 아쉬움이 남는 결과다.

토트넘은 경기 시작부터 강한 전방압박과 짧은 패스를 통해서 경기를 주도했다. 웨스트 햄은 뒤로 물러서 수비를 강화하고 역습으로 한 방을 노렸다.

웨스트 햄의 극단적인 수비 전술로 토트넘은 공격을 펼치는데 답답한 흐름이 이어졌다. 이런 가운데 해리 케인, 손흥민이 결정적인 슈팅을 시도했는데 모두 아드리안 골키퍼에게 막혀 리드를 잡지 못하고 전반전을 마쳤다.

후반전에도 상황은 달라지지 않았다. 토트넘은 위고 요리스 골키퍼를 제외한 10명이 하프 라인을 넘어설 정도로 경기를 완전히 주도했다. 하지만 토트넘은 전반전처럼 마지막 슈팅과 패스가 상대 수비와 골키퍼에게 막히면서 득점으로 연결하지 못했다.

계속해서 끌려가던 웨스트햄은 후반 25분에 시도한 첫 슈팅을 골로 연결했다. 페드로 오비앙이 왼쪽 측면에서 가운데로 치고 들어온 뒤 오른발로 강력한 중거리 슈팅을 시도, 토트넘의 골망을 흔들었다.

토트넘은 후반 29분 에릭 라멜라, 빅토르 완야마를 투입하면서 공격을 더욱 강화했다. 후반 37분에는 수비수 벤 데이비스를 빼고 공격수 페르난도 요렌테를 투입, 전방에 숫자를 늘렸다.

답답하던 분위기에서 손흥민이 해결사로 나섰다. 손흥민은 라멜라의 패스를 받은 뒤 페널티 에어리어 정면에서 강력한 오른발 슈팅을 시도,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손흥민은 올해 두 번째 치른 경기에서 골 맛을 보면서 올 시즌 리그 7호 골이자 시즌 10호 골을 기록했다.

동점을 만든 뒤 토트넘은 공세를 높이면서 역전을 노렸다. 하지만 적극적으로 몸을 날리는 상대 수비를 끝내 뚫지 못하고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4연승이 좌절된 토트넘은 1255(승점 41)5위에 머물렀다. 웨스트 햄은 5710(승점 22)15위를 마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