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데일리메일]30대 여성, 아파트서 2살·4살 자녀 던지고 투신 숨져

[데일리메일=김재범 기자]4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오후 830분께 부산의 한 아파트 1층 화단에 A 씨가 피를 흘리며 숨져 있는 것을 배달원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출동한 경찰은 아파트 반대편 화단에서도 A 씨의 두 자녀인 B(4) 군과 C(2) 양이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당시 B 군은 사망한 상태였고, C 양은 다행히 의식이 있었지만 온몸에 골절상이 발견되는 등 중태로 현재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엄마 A 씨가 집에서 아들을 목 졸라 살해한 뒤 딸과 함께 베란다 밖으로 차례로 던지고, 자신도 비상계단 창문으로 뛰어내린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A 씨는 정신질환 증세로 병원 치료를 받은 이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