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데일리메일]‘시급 7,530원시대 첫날’ 알바생 10명중 7명➤구직난 엄습

[데일리메일=박명수 기자]1일부터 최저임금이 시급 기준으로 7,530원이 인상된 가운데 아르바이트생 10명 가운데 7명 이상이 올해 최저임금 인상으로 구직난이나 해고 등을 걱정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2일 구인·구직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천국'에 따르면 지난달 21~29일 전국의 회원 145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최저임금 인상에 따라 우려되는 상황이 있느냐'는 질문에 응답자 72%'그렇다'고 밝혔다.

이들이 밝힌 걱정거리로는 '아르바이트 구직이 어려워질 것'이라는 응답이 33.3%로 가장 많았고 갑작스러운 해고나 근무시간 단축통보(20.2%) 근무 강도 심화(16.9%) 임금 상승으로 가게 사정 악화(9.9%) 고용주와 아르바이트생의 갈등 심화(8.7%) 임금체불 빈도 증가(7.9%) 등이 뒤를 이었다.

또 전체 조사대상자의 25.9%는 지난해 7월 최저임금 인상 발표 이후 고용주로부터 해고나 근무시간 단축 통보를 받은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전체의 6.5%는 최저임금 인상 발표 후에 사업장에 무인기계가 도입돼 아르바이트 해고를 당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이밖에 전체 응답자의 83.8%는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고용주의 어려움에 대해서도 공감한다고 밝혔다.